머니투데이

KCC삼형제, 故정상영 회장 별세 후 첫 성적표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2021.05.24 20: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CC삼형제, 故정상영 회장 별세 후 첫 성적표




오너(소유주) 2세의 경영분리 작업이 마무리된 KCC (355,000원 3000 +0.8%)그룹 삼형제가 첫 성적표를 받았다.창업자인 고(故) 정상영 KCC (355,000원 3000 +0.8%) 명예회장이 올해 초 숙환으로 별세했지만 안정적으로 경영승계를 마치면서 장남(정몽진 KCC 회장)과 둘째(정몽익 KCC글라스케이씨씨글라스 (74,300원 3000 +4.2%) 회장)가 1분기 높은 실적을 냈다. 반면 셋째(정몽열 KCC건설 (10,200원 150 -1.4%) 회장)는 건설 시장 침체로 타격을 입었다.

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장남 정몽진 회장이 지분 18.6%를 소유한 건축자재 업체 KCC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조3624억9600만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8.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773억5300만원으로 같은 기간 275.7%나 뛰었다. KCC 관계자는 "실리콘 사업부문 실적이 개선되면서 매출 및 영업이익이 신장했다"고 설명했다.

KCC가 2018년 인수해 지난해 종속기업으로 편입된 미국 실리콘전문업체 모멘티브퍼포먼스머티리얼즈(Momentive, 이하 모멘티브)가 실적 상승세를 이끌었다. 지난해 코로나19(COVID-19) 영향으로 운송·보관비용 등으로 직격타를 입었던 실리콘부문 영업이익이 566억9100만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6838.9%나 뛰었다. 실리콘 부문 매출액(1조295억원)은 전체의 75%를 차지한다.



이 밖에도 도료(페인트)와 석고보드·창호 등 건자재 부문 매출도 상승했다. 도료부문 1분기 매출액은 3650억8300만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0.7% 증가했다. 이 기간 건자재 부문 매출액도 2042억3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8%늘었다. 코로나19 영향이 줄고 자동차·조선, 건설 등 전방산업 회복 기대감 등으로 올해 실적은 더욱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둘째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은 올해 초 분할 직후부터 호실적을 기록했다. KCC에서 인적분할·신설된 유리제조 전문기업 KCC글라스는 올해 1분기 매출액이 2822억1500만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71.1% 성장했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360억2400만원으로 같은 기간 346.2%나 뛰었다.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은 지분 20.6%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건설시장 침체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셋째 정몽열 KCC건설 회장은 타격을 입었다.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20% 가량 줄어들었다. 특히 올해 1분기 분양부문 매출액이 1억40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23억7800만원)에 비해 대폭 줄었다. 다만 1분기 토목부문 사업매출이 442억9100만원으로 같은 기간 10.2% 늘면서 하락폭을 좁혔다.


KCC그룹 삼형제 모두 올해 높은 실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건축자재와 건설 등을 중심으로 한 전방산업이 회복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특히 큰형이 맡고 있는 KCC는 실리콘부문 실적영향으로 올해 매출액이 5조4000억~5조5000억원 안팎의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KCC글라스와 KCC건설도 전방산업 낙수효과를 얻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다만 앞으로 고인이 된 정 명예회장이 보유한 지분(KCC 5.05%와 KCC글라스 5.41%) 상속문제와 삼형제 간 지분 교환 등 교통정리라는 과제도 남아있다. 업계 관계자는 "KCC그룹은 미리 경영권 승계가 진행되면서 안정적인 실적까지 이어진 것"이라며 "앞으로 지분정리가 마무리 되면 더욱 시너지를 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