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美도 암호화폐 밀어내기…'거래신고제'·'디지털달러' 꺼냈다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2021.05.21 11:1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 /사진=AP,뉴시스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 /사진=AP,뉴시스




중국에 이어 미국이 가상자산(암호화폐) 규제를 본격화한다. '디지털 달러' 준비도 진전되고 있다.

미국 재무부는 20일(현지시간) 앞으로 1만달러(약 1130만원) 이상의 가상자산 거래의 경우 국세청(IRS) 신고가 의무화된다고 발표했다.

이날 재무부는 조세강화 계획안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히고, "가상자산은 이미 탈세 등 다양한 불법활동에 이용되고 있다. 가상자산 시장과 거래에 대한 단속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새 규제로 인한 신고 대상에는 암호화폐 거래소, 암호화폐를 받는 결제서비스 계좌, 1만달러 이상의 가상자산을 허용한 사업자 등도 포함된다.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는 "많은 분석가들이 정부가 곧 암호화폐에 보다 적극적 규제를 할 수 있다고 예상해왔다"면서도 "규제가 강화되면 이미 가격 하락을 겪은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분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2월 뉴욕타임스(NYT)가 주최한 행사에서 "비트코인이 종종 불법금융에 사용된다는 것이 걱정"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재무부의 발표 이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올 여름 디지털 달러 도입을 위한 논의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 홈페이지에 비디오 메시지를 올려 "금융기술(핀테크)의 빠른 발전과 이에 따른 혜택을 강조하면서도 사용자들과 전반적 금융시스템에 잠재적으로 위험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핀테크가 발전할수록 규제와 감독의 틀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디지털 통화에 따른 이익과 위험 등 디지털 결제에 대한 생각을 개괄적으로 보여주는 논문을 오는 여름 출간한다"고 전했다.

연준은 이 논문이 특히 중앙은행의 디지털 화폐 발행 가능성에 초점을 둔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달러가 나온다면 민간이 만든 암호화폐에는 악재가 될 수 있다.


한편 최근 중국도 자국 내 가상자산 거래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다. 전날인 19일 CNBC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인터넷금융협회, 중국은행업협회, 중국결제업무협회 등 3곳의 협회는 18일 공동성명에서 은행과 온라인 지급결제 업체들이 고객들에게 암호화폐와 관련한 서비스 제공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암호화폐 시장이 투기적 거래로 만연해 있다는 것이 이유다.

이날 미국 재무부 발표 이후 비트코인 가격은 한때 3만5000달러대까지 떨어졌다가 다시 회복해, 한국시간 21일 오전 10시 40분 기준 지난 24시간 대비 12.66%오른 4만1000달러대를 기록하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