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미국 증시 반등, 7거래일만에 3180선 넘은 코스피…외국인도 "사자"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2021.05.21 09: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코스피가 미국 뉴욕 증시 반등 영향으로 상승 출발했다. 지난 11일 3200선 터치 이후 7거래일만에 3180선 이상으로 회복했다.

21일 오전 9시12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28.82포인트(0.91%) 오른 3191.10을 나타내고 있다.

이 시각 현재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36억원, 221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개인은 382억원 매도 우위다.



업종 대다수가 빨간불인 가운데 전기전자가 1.43%로 강세다. 통신업과 서비스업도 1% 상승 중이다. 은행은 1.37%, 철강금속은 1.01% 하락 중이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카카오 (147,000원 1500 -1.0%)SK하이닉스 (112,500원 1500 -1.3%)가 2%대 상승세다. 삼성전자 (78,500원 500 -0.6%)는 오랜만에 1.51%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우 (72,100원 500 -0.7%)는 0.55% 상승 중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12% 하락, POSCO (366,500원 7500 +2.1%)는 1.23% 약세다. 최근 철광석의 가격 상승으로 급상승세를 보여준 철강주들은 가격 조정에 따라 주가도 다소 하락하고 있는 모양새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7.94포인트(0.82%) 오른 979.06을 나타내고 있다.

개인은 153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3억원, 50억원을 팔아치우고 있다.


코스닥 업종도 대다수 상승 중인 가운데 종이/목재가 2.25%로 크게 오르고 있다. 비금속, 기계/장비, 일반전기전자 등도 1% 상승 중이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에이치엘비 (36,050원 250 +0.7%)가 5.33% 강세다. 제넥신 (83,700원 1900 -2.2%)알테오젠 (80,000원 2700 -3.3%)도 2% 강세다. 셀트리온헬스케어 (107,400원 3600 -3.2%)와 {셀트리온 제약}은 1.37%, 1.47% 상승세다. 씨젠 (70,000원 2000 -2.8%)은 0.40% 하락 중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