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오파스넷, 독거노인 대상 '응급안전 안심서비스 구축사업' 계약 체결… 600억원 규모

머니투데이 조은아 MTN기자 2021.05.20 19:05

글자크기



IT 솔루션 전문업체 오파스넷이 보건복지부와 '응급안전 안심서비스(IoT 돌봄 서비스) 구축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독거노인 가구를 대상으로 응급안전 안심서비스(IoT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사업 기간은 5년이며 사업의 규모는 600억원 수준이다.

오파스넷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매년 일정수의 독거노인 가구를 대상으로 각 가정에 IT기기를 설치해 만일의 사태에 즉시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한다.



내년 상반기까지 독거노인 10면명 가구 대상 시스템을 구축하고, 내년 말까지 10만명 추가 보급, 2023년까지 10만명을 추가 보급해 총 30만 명(누적)까지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ADT캡스와 공동으로 수주했다. 전체 사업 중 오파스넷이 차지하는 비율은 60%다. 구축 이후부터는 관련 운영사업까지 수주 확대가 예상돼 전체 수주규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오파스넷이 수주한 대형 사업 중에서도 단일계약으로는 최대 규모다.

오파스넷 측은 "정부가 2025년까지 총 58조2,000억원을 투자한 국가 혁신 프로젝트 '디지털 뉴딜 정책'에 따라 관련 사업의 지속적인 사업확대를 기대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후의 IT 시장 성장에 따른 수혜도 함께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오파스넷은 올해 4월말 기준 927억원의 수주금액과 636억원의 수주잔고를 기록한만큼 올해 실적에 대한 기대가 크다.

장수현 오파스넷 대표는 "모든 산업분야에서 데이터 기반 디지털 혁신(Digital Transformation)이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계약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정부 사업을 지원하게 됐다"며 "이는 오파스넷이 매년 시행하고 있는 사회적 약자에 대한 봉사활동 정신과도 상통하는 매우 뜻깊은 성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 대표는 "오파스넷이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이 계속 성과를 내면서 다른 IT업체와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는 측면에서 자부심을 느낀다"며 "특히 디지털 돌봄사업은 정부기관 뿐만 아니라 기업 등 민간에서 운영중인 요양병원까지 관련서비스를 더욱 확대, 고도화해 'K돌봄' 브랜드로 해외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조은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