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덱스터스튜디오, 김용화 감독 '더 문' VFX 60억원 공급계약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1.05.20 11:3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시각특수효과(VfX) 덱스터 (13,050원 250 +1.9%)스튜디오는 블라드스튜디오 60억원 규모의 영화 '더 문'(가제) VFX 콘텐츠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5억원 규모의 프리프로덕션이 진행됐고, 내년 8월까지 55억원의 VFX 제작이 진행된다.

'더 문'은 우연한 사고로 우주에 홀로 남겨진 남자와 그를 무사 귀환시키려는 지구의 또 다른 남자 이야기를 담은 SF 물이다.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로 '쌍천만' 신화를 일군 김용화 감독의 차기작으로 배우 설경구, 도경수, 김희애가 출연한다.

덱스터스튜디오 관계자는 "그동안 영화 '유랑지구', '승리호' 등을 통해 상상 속 우주를 VFX 로 재현했다"며 "자사만의 기술 노하우를 토대로 또 한 번 사실적이고 압도적인 우주를 구현해낼 예정이다"고 말했다.




덱스터스튜디오는 경기도 파주에 구축 중인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는 차세대 실감형 콘텐츠 제작 시스템으로 시간, 비용 절감은 물론 후반 작업의 완성도까지 높일수 있다.

이 관계자는 "앞서 다수 작품을 통해 난도 높은 우주 시퀀스 VFX 작업을 소화하며 우리만의 기술력을 다져왔다"며 "'더 문'에서는 한 층 더 진화한 덱스터의 VFX 기술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