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손흥민 풀타임+슈팅 0개' 토트넘, 아스톤 빌라에 1-2 역전패

뉴스1 제공 2021.05.20 04: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홈에서 부진한 경기 끝에 패해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왼쪽). © AFP=뉴스1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왼쪽).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갈 길 바쁜 토트넘 홋스퍼가 안방서 아스톤 빌라에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29)은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슈팅을 1개도 기록하지 못하는 부진한 경기력 속 팀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이번 시즌 리그서 17골(10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차범근 전 대표팀 감독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한국인 유럽무대 한 시즌 최다골' 신기록도 다음 경기로 미뤄야 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아스톤 빌라와의 홈 경기에서 1-2로 졌다.



전반 8분 스티븐 베르흐바인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전반 20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자책골이 나오면서 1-1 동점이 됐다. 이어 전반 39분 올리 왓킨스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패했다.

17승8무12패(승점 59)가 된 토트넘은 웨스트햄(18승8무11패 승점 62)에 6위 자리까지 내주고 7위로 밀려났다. 이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출전도 장담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아스톤 빌라는 11위(승점 52)를 유지했다.

손흥민은 이날 '4-2-3-1' 포메이션에서 2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이름을 올렸다.

최전방에 해리 케인이 자리했으며 2선에서 베르흐바인, 델레 알리가 손흥민과 공격을 이끌었다. 중원에는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와 해리 윙크스가 호흡을 맞췄고 포백으로는 자펫 탕강가, 토비 알더베이럴트, 에릭 다이어, 레길론이 선발로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위고 요리스가 꼈다.

토트넘은 전반 8분 베르흐바인의 벼락같은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상대 패스를 차단한 베르흐바인은 돌파 이후 강력한 슛을 날려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20분 왼쪽 측면서 마블러스 나캄바의 크로스를 레길론이 걷어내려던 공이 그대로 토트넘 골문으로 들어갔다. 레길론의 자책골.

1-1이 되면서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손흥민은 중원까지 내려와 볼을 받고 수비에도 적극 가담했지만 전체적으로 위협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동점골 이후 공세에 나섰던 아스톤 빌라는 전반 막판 역전골까지 넣었다.

전반 39분, 이번에도 레길론의 패스 미스가 실점까지 이어졌다. 자기 진영서 레길론의 패스가 버틀란드 트라오레의 다리에 맞고 왓킨스에게 향했고, 페널티박스 가운데로 파고들던 왓킨스가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를 탄 아스톤빌라는 전반 종료 직전 엘 가지의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전반 추가시간에도 토트넘의 수비 실책 이후 왓킨스의 슈팅을 요리스 골키퍼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토트넘을 무너뜨린 아스톤 빌라. © AFP=뉴스1토트넘을 무너뜨린 아스톤 빌라. © AFP=뉴스1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강하게 상대를 몰아쳤다.

후반 3분 베르흐바인의 왼발 슛은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2분 뒤 역습 상황서 나온 베르흐바인의 슛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초반 강하게 몰아쳤던 토트넘의 공격이 주춤해지면서 경기는 난타전 양상으로 흘러갔다.

토트넘은 후반 중반을 넘어가면서 가레스 베일과 탕귀에 은돔벨레를 투입하며 총 공세에 나섰다.

홈 팬들의 응원 속에 토트넘은 주도권을 잡고 계속 상대 골대를 노렸지만 결정적인 한 방이 부족했다. 후반 30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케인의 슈팅은 마르티네스 골키퍼가 막아냈다. 이어 후반 44분 아크 정면에서 베일의 개인기 이후 왼발 슈팅마저 골대를 벗어났다.


결국 토트넘은 홈에서 한 골 차 패배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