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목표가 생겼다' 이영진 "노메이크업 연기, 촬영 중 점점 걱정되더라"

뉴스1 제공 2021.05.18 15: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 이영진/ 사진=MBC '목표가 생겼다' © 뉴스1배우 이영진/ 사진=MBC '목표가 생겼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이영진이 '목표가 생겼다' 속에서 노메이크업 연기를 하게 된 것에 대해 얘기했다.

18일 오후 MBC 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극본 류솔아/ 연출 심소연)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김환희 류수영 김도훈 이영진과 심소연 PD가 참석했다.

이영진은 극 중 메이크업을 하지 않고 민낯으로 연기를 하는 것에 대해 "감독님과 미팅을 했을 때 메이크업을 하지 않고 갔는데 감독님이 괜찮을 것 같다고 하여서 노메이크업으로 연기를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큰 각오가 필요하지는 않았는데, 촬영을 하면서 중간 중간 모니터를 하지 말걸 생각하기도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영진은 "너무 그랬나 싶었다"라며 "끝나갈 때쯤 되니깐 걱정이 밀려왔고, 어떤 각오를 하고 본방을 봐야하나 긴장 상태다"라고 웃으며 말하기도 했다.

이영진은 딸을 돌보지 않는 무심한 이소현(김환희 분)의 엄마 김유미 역을 연기한다.


'목표가 생겼다'는 자신의 삶을 불행하게 만든 사람들에게 복수하기 위해 '행복 망치기 프로젝트'를 계획한 19세 소녀의 발칙하고 은밀한 작전을 담은 드라마다. 총 4부작으로 제작됐다. 오는 19일 오후 9시20분에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