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최태원 "ESG경영 성과, 한미관계 근간 돼야"

머니투데이 우경희 기자 2021.05.18 14:0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최태원 "ESG경영 성과, 한미관계 근간 돼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한미 관계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성과 달성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18일 최종현학술원과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한미동맹 특별 공동보고서 발간 세미나 환영사를 통해 "사회, 환경, 공공재에서 측정 가능한 성과를 달성하는 것이 한미관계의 근간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조지프 나이 하버드대 석좌교수의 '킨들버거 함정' 개념에 대한 논문 내용을 되새겼다. 그는 "논문은 강대국들이 국제안보, 금융안정성 등 글로벌 공공재를 공급하고 있는데, 이들이 공급에 실패하는 순간 국제 체제는 무너질 것이라는 내용이었다"며 "오늘날 꼭 새겨둬야 할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미중 양국은 이 함정에 빠지지 말아야 하며 보호주의에 굴해서도 안 된다"며 "글로벌 공공재의 공급자로서 자신들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대국에만 의존할 수는 없으며 역내 참여자들도 각자의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우리는 한미관계를 유지해 산업기술 협력을 추진하고 문화적 유대를 공고히 할 공동의 책임을 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CSIS는 세계적인 국제 관계·정책 전략 싱크탱크다. 최 회장의 차녀 최민정씨가 2019년 10월부터 CSIS에서 1년간 방문 연구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이날 한미관계에 있어 ESG 경영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업은 공중 보건, 인프라, 에너지 등 필수적인 재화를 공급한다"며 "이산화탄소 배출의 요인인 동시에 환경 보호의 첨병"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구야말로 궁극의 공공재"라며 "SK는 환경, 사회, 거버넌스라는 프리즘을 통해 이러한 책임을 규정하고 사업을 혁신해 우리가 남기는 발자취를 최적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SK는 에너지 포트폴리오에서 탄소를 제거하고 새로운 수소 경제를 구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이번 공동 보고서는 양자 관계의 회복력과 가치를 발굴하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우리 모두가 안전하게 번영하는 미래를 만들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최 회장은 오는 21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 경제사절단의 일원으로 동행한다. 방미 기간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도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