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세원, 1분기 별도 순이익 76억 "전기차 수주 확대 및 매출 신장세 지속"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1.05.18 09:0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자동차 공조부품 전문기업 세원 (6,000원 120 +2.0%)이 전기차향 부품 수주 확대로 매출 성장 기조를 이어간다.

17일 세원은 올해 1분기 별도기준 매출액 177억원, 영업이익 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별도기준 순이익은 7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11% 증가했다.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78억원, 영업이익 2억원, 순이익 75억원이다. 자회사였던 트리노테크놀로지가 연결재무제표에서 제외됨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변동폭이 커졌다.



세원 관계자는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매출이 1.7%가량 증가했고 글로벌 전기차 업체향 부품 수주가 확대됨에 따라 매출 신장세는 향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국내 및 멕시코 법인 생산시설 증설을 통해 생산능력 확대 및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원은 현대기아차, 테슬라, 루시드모터스, 리비안, GM, 포드 등 글로벌 전기차 업체 주요 모델에 공조 부품을 공급 중이다. 전기차 부품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최근 200억 규모의 전환사채(CB) 발행을 결정했다. 토지 및 건물 취득과 국내외 설비 증설 목적의 시설자금 150억원, 원재료 매입 및 해외법인 운영자금 50억원이다. 표면이자율과 만기이자율은 모두 0%다.


본업의 성장과 더불어 추가적인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4월 가발용 합성섬유 전문제조기업 우노앤컴퍼니 인수도 결정했다. 우노앤컴퍼니는 PVC(폴리염화비닐) 원사 및 친환경 난연 PET(합성수지) 가발사를 주력 생산하며 가발 원사 합성섬유 부문에서 독보적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전기차 공조부품 사업 확대 및 성장성 높은 신규 사업 추진을 통해 올해도 지속적인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며 "최대주주 폴라리스웍스와 시너지를 확대해 미래 성장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