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경남도 2조 투입 조선산업 활황 이끈다

머니투데이 경남=노수윤 기자 2021.05.17 16:5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생산액 34조로 100% UP, 세계1위 조선강국 견인

김경수 경남도지사(가운데)가 17일 거제시청에서 경상남도 조선산업 활력대책을 발표하고 조선업종 상생협력 특례자금 지원 협약식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김경수 경남도지사(가운데)가 17일 거제시청에서 경상남도 조선산업 활력대책을 발표하고 조선업종 상생협력 특례자금 지원 협약식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가 17일 2027년까지 2조1757억원을 투입하는 '경상남도 조선산업 활력대책'(활력대책)을 발표하고 활력대책 1호 사업으로 250억원 규모 '조선업종 상생협력 특례자금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이날 거제시청에서 진행된 '경상남도 조선산업 활력대책 발표 및 조선업종 상생협력 특례자금 지원 협약식'에서 "조선산업과 경남은 운명공동체"라며 "어려움을 극복하는 수준을 넘어 경남의 미래성장동력, 미래먹거리로써 잘 준비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조선산업 수주는 증가하고 있으나 관련 산업 전체 정상화에는 1~2년이 걸린다"며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친환경 선박 및 LNG선 부품 국산화 노력과 함께 생산 전문인력 고용유지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경남 조선산업이 나아가야 할 세 가지 방향으로 △협력을 통한 상생 △질적 성장 △대형조선사와 함께 중소형 조선사 및 기자재업체의 동반성장을 제시했다.

활력대책 발표 이후 김 지사는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예경탁 BNK경남은행 부행장, 구철회 경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나영우 경남조선해양기자재조합 이사장과 특례자금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경남도는 최근 대형 조선사 중심으로 글로벌 선박 수주는 늘어나고 있지만 중소조선소와 조선기자재 업체들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어 극복할 수 있도록 도우면서 경남의 조선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활력대책 마련에 나선 것.

활력대책에는 기자재업체, 대.중.소 조선사, 관련 전문가 등 현장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후 '경상남도 조선산업 민관협의회'를 통해 최종안을 도출했다.

이 활력대책을 통해 중소조선소와 기자재업체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미래 조선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세계 1위 조선해양산업 강국'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어려움 극복과 미래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자재 업체 활력회복 △중소형 조선소 경쟁력 강화 △친환경 선박 확대 지원 △스마트 조선산업 중점 육성 △조선산업 생태계 강화 등 5개 방안도 마련했다.

1호 사업으로 이날 협약을 체결하고 지원에 들어가는 '조선업종 상생협력 특례자금'은 일감 및 자금 부족을 겪는 도내 조선해양기자재 업체들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활력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재원은 경남도와 대우조선해양, 경남은행이 경남신용보증재단에 50억원을 출연해 조성했고 경남신용보증재단이 출연금의 5배인 250억원 내에서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경남도는 이번 활력대책으로 2019년 18조5000억원이던 도내 조선업 매출액이 2027년에는 34조원까지 증대되고 고용인원은 5만여 명에서 9만여 명까지 늘어 경남이 대한민국의 조선산업을 지속적으로 주도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과 일본이 주도하고 있는 중형선박 분야의 점유율도 20% 이상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중형조선소를 육성해 미래시장을 지속적으로 선점할 것으로 내다봤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