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文대통령 "국민의 삶이 실제로 나아져야 완전한 경제회복"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2021.05.17 15:0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05.17.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05.17.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우리 경제의 강한 반등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 흐름에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더해 올해 경제성장률 4% 이상 달성이 희망 사항이 아닌 현실로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이 시기에 더욱 중요한 것은 성장을 분배로 연결시켜, 코로나 불평등을 완화해 나가는 것이다. 국민의 삶이 실제로 나아져야 완전한 경제 회복이라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국민의 삶과 가장 직결된 일자리 회복이 급선무다. 다행히 최근 일자리 회복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4월 취업자 수는 6년8개월 만에 최대 증가 폭을 기록하면서 작년 같은 달보다 65만 명 이상 늘었다. 일자리 증가의 절반 이상이 민간 일자리인 것도, 또 청년층 취업자 수가 2000년 8월 이후 최대폭으로 증가한 것도 매우 긍정적인 변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아직 코로나 이전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일자리 회복 흐름이 몇 달 더 이어져야 코로나 이전보다 나은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다"며 "특히 민간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에 두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며 발열체크에서 체온이 높아 수보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의 자리를 보고 있다. 2021.05.17.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며 발열체크에서 체온이 높아 수보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의 자리를 보고 있다. 2021.05.17.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한국의 코스피와 코스닥 주가 성적이 글로벌 증시에서 최고를 기록한 것은 우리 민간기업의 활력이 그만큼 커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 속에서 반도체 등 국가전략 산업, 디지털과 그린, 혁신벤처 등 미래산업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인력과 인공지능 인력이 크게 부족해졌다"며 "기업 수요에 맞춘 인력 양성과 교육 훈련 확대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구인과 구직 사이의 일자리 부조화를 빠르게 해소하는데 역점을 두겠다"며 "이를 통해 일자리 걱정이 큰 청년들과 일자리의 이동이 필요한 분들에게 미래에 맞는 더 좋고, 더 많은 일자리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