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세면대 위 음료컵 난장판…"청소부가 할 일 아냐?" 댓글 논란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2021.05.16 21:42
의견 8

글자크기

/사진=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사진=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음료 일회용컵을 버려 둔 한 회사의 화장실 세면대 사진에 대해 직장인 커뮤니티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지난 15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대체 화장실에다가 왜들 그렇게 버리나요?'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본인이 마신 음료는 직접 좀 치우지. 다들 화장실에 쌓아놓고 뭐하는 거냐"며 "청소 미화원분들이 이런 것까지 치워야 하는 건 아니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공개된 사진은 화장실 세면대 위에 일회용컵들이 어지럽게 놓여져 있는 장면이다. 음료와 빨대, 휴지까지 지저분하게 담긴 컵도 더러 눈에 띈다.

A씨는 "본인이 마신 음료는 적어도 본인이 직접 버려달라"며 "매번 보기 안 좋다"고 동료 직원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를 본 다수 누리꾼들은 A씨 글에 공감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은 반론 댓글을 적었다.

/사진=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사진=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B씨는 "한 번에 치우기 좋게 여기다 모아드리는 것"이라며 "각자 자리에 있는 손바닥만 한 쓰레기통은 퇴근시간 되면 꽉 차고, 그럼 바닥에 놔야 한다. 그게 더 (미화원께서) 치우기 불편하지 않냐"고 주장했다.

이어 "커피기계 옆 쓰레기통도 오후에는 꽉 차는 편"이라며 "재활용품이라 꺼내서 다시 분리하는 것보다 여기라도 이렇게 따로 모아두는 게 치우시기 편한 거 아니냐"고 반문했다.

B씨는 또 "저 많은 분리수거품이 담길 만한 큰 쓰레기통이 각 층 마다 없다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다른 누리꾼 C씨도 "어차피 청소하는 분이 할 일 아니냐"는 댓글을 달았다.

게시글과 사진, 댓글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논란은 확산됐다. 누리꾼들은 "쓰레기통이 없으면 본인이 도로 가져가야 한다는 건 초등학생도 안다", "쓰레기를 모아뒀다면 컵 안의 음료와 휴지는 (따로) 버려야 하지 않냐", "저 회사 직원들은 다 저런가 보다" 등 비판이 뒤따랐다.

한 누리꾼은 "흡연구역 없으면 화장실에서 담배 피워도 된다는 거랑 똑같다"며 "본인 편하자고 저래놓고선 저걸 핑계라고 하고 있냐. 청소해 주시는 분들이 개인 쓰레기까지 다 치워주시는 건 아니다. 가지런히 모아둔 것도 아니고 난장판인 걸 보니 화가 난다"고 분노했다.

이 외에도 "좀 불편하더라도 되도록 텀블러 쓰자", "회사에서 분리수거통을 만들어야 한다"는 등 대안을 제시하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테이크 아웃 전용인 플라스틱 컵을 재활용하기 위해서는 컵 안에 남겨진 음료나 쓰레기 등 내용물이 있어서는 안되며, 다른 재질과 분리 배출해야 한다.

내년 6월부터는 커피전문점·제과점·패스트푸드 등 업종의 매장 내에서 일회용컵을 사용할 때는 보증금으로 일정 금액을 내고, 컵을 매장에 돌려주면 이를 돌려받는 '일회용 컵 보증금제'가 의무화된다. 종이컵, 플라스틱 빨대 등의 사용도 금지된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