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컴백홈' 그레이 "대학가요제 금상곡 만들어…로꼬·우원재에 레슨도"

뉴스1 제공 2021.05.15 23: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BS 2TV '컴백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KBS 2TV '컴백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레이가 남달랐던 곡 프로듀싱 실력을 알렸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컴백홈'에서 그레이는 대학교 때부터 프로듀서로 활동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레이는 대학교 때 만든 곡이 대학가요제에서 금상을 타면서 입소문을 탔고, 실력이 알려지면서 작사, 작곡 레슨을 하기 시작했다고. 그는 "로꼬와 우원재에게도 레슨을 했다. 로꼬는 한 달 수업을 받더니 '쇼 미 더 머니'에 나가서 우승을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컴백홈'에서 스타의 낯선 서울살이 첫걸음을 시작한 첫 보금자리로 돌아가 그곳에 현재 진행형으로 살고 있는 청춘들을 만나고 응원을 전하는 리얼리티 예능.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