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광자매' 홍은희, 최대철에 받은 돈 허공에 뿌렸다

뉴스1 제공 2021.05.15 20: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가 최대철에게 분노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는 이광남(홍은희 분)이 배변호(최대철 분)에게서 받은 돈을 돌려줬다.

이날 이철수(윤주상 분)는 대책 없이 이혼한 이광남에게 화를 내고 질책했다. 이광남은 혼자서도 잘 살 수 있다고 했다. 이광식(전혜빈 분)은 이철수에게 안 그래도 힘든 이광남에게 너무한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광남은 오봉자(이보희 분)의 원룸 빌라에 방을 얻어 살게 됐다. 이광남은 맏이인 자신이 잘 사는 모습을 못 보여줘서 미안하다고 했다. 이광식과 이광태(고원희 분)는 일부러 이광남을 웃게 하려고 애썼다. 세 자매는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 천진난만하게 웃었다.




신마리아(하재숙 분)는 이광남에게 전화해 배변호를 '우리 남편'이라 지칭하면서 짐을 맡긴 창고를 알려달라고 했다. 분노한 이광남은 배변호에게 전화해 따졌다. 배변호는 신마리아 집 앞으로 가서 짐을 내리지 말라고 했다. 배변호와 지풍년(이상숙 분)은 짐을 내리냐 마냐로 실랑이했다. 이때 이광남이 나타났다. 이광남은 "야! 배변호!"라고 소리친 뒤 위자료로 받은 돈을 허공에 뿌렸다. 배변호는 멍하게 바라봤고 지풍년과 신마리아는 허겁지겁 돈을 주웠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