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놀토' 제이쓴, '1호가' 출연 권유 키에 "개그맨 아냐" 발끈

뉴스1 제공 2021.05.15 20: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개그맨보다 웃긴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본인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며 웃음을 줬다.

15일 오후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이하 '놀라운 토요일')에는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영화 '유령신부' 분장을 하고 등장, 유쾌하게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며 '찰떡 케미'를 자랑했다.



그러나 서로의 음악 취향이 다르다고 이야기 하던 중 티격태격했고, 키는 "이럴 거면 '1호가 될 순 없어'에 가라"고 타박했다.

그러자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제이쓴은 "나 개그맨 아니다"라고 발끈했고, 키는 "저 정도면 개그맨으로 쳐야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은 전국 시장 속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 가사 받아쓰기 게임을 하는 세대 초월 음악 예능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7시4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