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재정 "가수로 잘 안 돼 슬럼프…'놀면 뭐하니?' 마지막 기회라 생각"

뉴스1 제공 2021.05.15 19: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박재정이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를 마지막 오디션이라 생각하고 도전했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 톱8의 팀 경연 미션이 진행됐다. 앞서 참가자들은 정기석(쌈디), 김정수(김정민), 이동휘, 이상이가 분홍 팀, 별루지(지석진), 원슈타인, 박재정, 강창모(KCM)가 남색 팀이 돼 경연을 준비했다.

이날 유야호는 참가자들 면담에 나섰다. 두 번째 면담자는 박재정이었다. 그는 최근 슬럼프를 겪었다며 "'슈퍼스타K5'에서 우승을 하고 8년 동안 음악을 해왔는데, 내 음악을 많은 사람들이 들어주진 않았다"며 "기대치보다 잘 안 되는 것 같아 압박감이 있었고 슬럼프가 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오디션에 도전하게 된 계기에 대해 "앞으로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오디션을 한 번만 더 해보자, 큰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 싶어 도전을 하게 됐다"며 "오디션 덕에 내가 노래를 진중하게 한다는 걸 알릴 수 있어 좋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YOO)니버스'(유재석 부캐들이 공존하는 공간)를 구축하는 과정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