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에바 롱고리아, 빨간 비키니 입고…'위기의 주부들' 모습 재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1.05.15 00:5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 에바 롱고리아/사진=에바 롱고리아 인스타그램배우 에바 롱고리아/사진=에바 롱고리아 인스타그램




인기 미국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에 출연해 사랑받았던 배우 에바 롱고리아가 새빨간 비키니 자태를 뽐냈다.

에바 롱고리아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 2장을 공개하며 '#20년 후'라는 해시태그와 "그는 여전히 빨간색이 자신의 색깔임을 알고 있었다"는 글을 덧붙였다. 현재 자신의 모습과 20년 전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에 출연할 당시 모습을 비교한 것.

공개된 첫 번째 사진 속 에바 롱고리아는 금색 링으로 연결된 새빨간 원숄더 비키니 톱과 리본 장식이 더해진 비키니 브리프를 입고 서있는 모습이다.



에바 롱고리아는 긴 머리를 높이 올려묶고 검은색 선글라스를 착용한 채 포즈를 취했다.

1975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47세가 된 에바 롱고리아는 돌기둥에 자연스럽게 몸을 기댄 채 군살 하나 없이 슬림한 각선미와 탄탄한 복근을 드러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에 가브리엘 역으로 출연했던 배우 에바 롱고리아의 모습./사진=에바 롱고리아 인스타그램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에 가브리엘 역으로 출연했던 배우 에바 롱고리아의 모습./사진=에바 롱고리아 인스타그램
두 번째 사진에는 20년 전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 속 에바 롱고리아가 맡았던 가브리엘이 몸에 밀착되는 빨간색 튜브톱 드레스를 입은 모습이 담겼다.

에바 롱고리아가 빨간색 비키니를 입은 사진은 마치 20년 전 드라마 속 가브리엘의 모습을 재현한 듯 변함 없이 아름다운 모습이다.


한편 에바 롱고리아는 2000년 드라마 '베벌리힐즈 90210'으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하쉬 타임' '센티넬' '로워 러닝' '위드아웃 맨' 등에 출연했으며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다.

배우 타일러 크리스토퍼, NBA 스타 토니 파커와 결혼했던 에바 롱고리아는 2016년 7살 연상의 미디어그룹 '텔레비자' 대표 조스 안토니오 바스톤과 세번째 결혼식을 올렸으며, 슬하에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