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외식하는 날' 주당 엄현경 "가게 냉장고 술 없어질 때까지 마셔"

뉴스1 제공 2021.05.11 17:2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SBS FiL '외식하는 날' © 뉴스1SBS FiL '외식하는 날'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외식하는날 앳 홈' 엄현경이 애주가의 면모를 보였다.

11일 오후 방송되는 SBS FiL '외식하는 날 앳 홈'에서 MC 김준현은 엄현경에게 "지난 방송 해장 특집에 섭외 후보였는데 고사했다더라"라고 묻는다.

이에 엄현경은 "해장을 안 한다. 숙취가 없다"라며 "아침에 7시에 일어나서 할 일들을 한다. 운동을 가거나, 스케줄을 하거나 아무런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홍윤화는 "간이 선홍색, 핑크빛, 건강한 간인가 보다"라고 놀라워했다.



엄현경은 주량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주량은 못 정해서. 잘 마셔서가 아니라 그때 그때 다르다. 컨디션에 따라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주당들이 몇 명이 모여 있는데 그 분들과 함께 가게 되면 그 가게 냉장고에 술이 없어질 때까지 먹게 되더라"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현경이 출연해 보일링 랍스터, 물회, 멘보샤, 깐쇼새우 등을 즐긴 '외식하는날 앳 홈'은 11일 오후 9시 SBS FiL에서 방송되며, SBS MTV에서 12일 오후 8시, SBS Biz에서 16일 오후 7시55분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