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현장] "외로워 마세요"…'혼자 사는 사람들', 공승연이 묘사한 현대판 외톨이(종합)

뉴스1 제공 2021.05.11 16: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혼자 사는 사람들' 스틸 컷 © 뉴스1'혼자 사는 사람들' 스틸 컷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공승연이 배우상을 받은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이 개봉을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주연 배우 중 한 명인 서현우는 "'혼자 사는 우리'라는 생각이 많이 든다"며 '인간관계를 맺는 방식이 변하는 세상인데 그 부분에서 고찰하고 동질감을 많이 느끼셨으면 좋겠고, 외로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며 영화의 의미를 강조했다.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감독 홍성은)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홍성은 감독과 주인공 공승연, 정다은, 서현우가 참석했다.

'혼자 사는 사람들'은 집에서도 밖에서도 혼자가 편한 진아가 맨날 말을 걸던 옆진 남자가 아무도 모르게 혼자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그로 인해 조용한 일상에 작은 파문이 일어나게 되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제작 작품으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에 진출해 배우상(공승연)과 CGV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까지 2관왕을 차지했다.



공승연이 일찍부터 독립해 혼자 살아온 탓에 누군가와 함께 하는 것을 불편해 하는 진아 역할을 맡았다. 정다은이 진아의 직장에 새로 들어온 신입 수진 역을, 서현우가 진아의 옆집에 이사오게 된 성훈 역할을 맡았다.

이날 공승연은 "진아가 사람들과 관계를 단절하는 게 게 공감을 하면서도 공감이 안 되기도 했다, 복잡했다"며 "보시는 분들도 그렇게 느끼셨을 것 같다"며 "진아를 연기하는데 사실 어려웠다, 아무래도 표정이 없기도 하고 말도 없기도 했다, 그 안에서 조금씩 진아에게 돌을 던지고 일상이 무너지고 있다"며 "섬세한 감정 연기를 내가 과연할 수 있을까, 그걸 연기하는 내 얼굴이 궁금하기도 했고 그게 맞나 계속 고민했다"고 말했다.

'혼자 사는 사람들' 스틸 컷 © 뉴스1'혼자 사는 사람들' 스틸 컷 © 뉴스1
'혼자 사는 사람들' 스틸 컷 © 뉴스1'혼자 사는 사람들' 스틸 컷 © 뉴스1
실제 극중 진아는 사람들과 단절된 삶을 선택해 살아가는 인물이다. 늘 표정 없는 얼굴로 '혼밥' '혼잠'을 청하지만, 누군가가 다가오면 애써 이를 무시해버리고 만다.

공승연은 "진아와 저의 성격은 많이 다르다,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도 조금 달라서 그걸 이해하는 게 저도 오랜 시간이 걸렸다, 진아를 이해하고 진아 같은 사람을 이해하는 게 진아도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데 시간이 걸렸겠지만 연기하면서 되게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혼자 있으면서 외롭기도 했다, 혼자 계속 찍으니 외롭고 되게 사람들 보면 좋고 하더라. 정다은, 서현우 왔을 때 현장에서 행복하게 이야기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감독님이 계속 응원해주시고 내가 궁금한 게 있으면 옆에서 도와주시고 해서 섬세한 감정 표현을 할 때 그런 현장 편집본을 많이 보면서 흐름을 잘 파악하려고 헀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공승연이 연기한 진아는 콜센터 상담원이라는 직업을 갖고 있다. 공승연은 "콜센터 상담원에 대해 조사했는데 이직률이 많은 직업이라서 주변에 경험있는 분이 많더라"며 "내 둘째 동생도 경험이 있었고, 경험이 있는 사람의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콜센터에 견학을 하고 싶은 데 개인 정보 유출 때문에 안 되더라"며 "요즘 유튜브라는 선생님이 있어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 영화에서 나오는 진상 고객들처럼 그런 분도 있고 그런 거 보면서 익숙해지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콜센터 상담원 연기가 가장 힘들었던 것은 감독님이 표정 없이 하이톤을 원하셨다, 하이톤을 쓰려면 광대를 살짝 올려야 한다, 웃어야 하는데 표정 없이 하려다 보니 표정 빼는 게 가장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공승연은 이번 영화에서 보여준 호연으로 인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배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는 "사실 인터뷰를 하면서 몇년차 배우라는 말을 계속 들었다, 그런데 내가 이 연차 수에 맞는 배우일까 고민하게 되고 아직 연기로서 시상식 가거나 상을 받은 적이 없었다"며 "전주영화제에 갔을 때 배우로서 상을 받는다, 그러다 보니까 인삿말부터 눈물이 터져나오더라, 상 받은 건 다 감독님 덕분이다, 모든 영광은 감독님께 드리겠다"고 밝혔다.

서현우는 완성된 영화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영화를 보고 놀란 것은 이렇게 진아에게 영향을 정확하게 주는 인물이었구나, 다시 느꼈다"며 "당시에 다른 작품을 촬영하면서 다리를 다친 상태였다, 홍성은 감독님과 의논 끝에 성훈 역할에 목발 짚는 설정을 입히게 됐다, 영화를 보면서 놀란 게 목발 설정이 성훈의 역할과 잘 어우러짐을 느꼈다"고 밝혔다.

극중에는 서현우가 담배를 피우는 장면이 등장한다. 서현우는 "개인적인 얘기지만, 금연 5년차가 됐는데 배우들의 숙명이다"라며 "감독님이 조심스럽게 말하셨지만 흔쾌히 흡연 장면을 찍었다, 마법 같은 연기를 뿜어야 하는데 CG가 들어가는 줄 알았다, 그런데 저희가 리얼한 삶의 흔적을 담는 영화여서 그걸 나와 진아가 판타지스럽게 담았다. 바람도 크게 불지 않아서 예쁘게 독특하게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혼자 사는 사람들'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