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배수진 "아빠 배동성한테 잘해라" 악플러 저격에…"알아서 할게"

뉴스1 제공 2021.05.11 15:5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수진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배수진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개그맨 배동성의 딸 배수진이 무례한 댓글에 의연한 대처를 보였다.

배수진은 11일 자신의 SNS에 '오지랖 너무 싫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장을 게재했다. 사진은 배수진의 유튜브 채널에 남겨진 댓글이었다.

이날 한 누리꾼은 배수진에게 "오랜기간 기러기 생활한 아빠에 대해선 더 감사한 마음을 갖고 효도하라"며 운을 뗀 뒤 "어릴때 미국에 살며 당시 실정을 잘 모르겠지만, 홀로 외로이 처자식 위해 수고 했을 가장은 힘들었을 것이다. 지금의 배동성 씨는 좋은 분 만나 행복한 삶 누리고 계시지만 많은 분들이 불쌍하다고 측은하게 바라보는 것은 예전의 모습을 기억하시고 그리 말씀하시는 것이다. 아빠한테 잘하라"라고 했다.



이에 배수진은 "제가 제 아빠한테 잘하는지 못하는지 잘 아세요? 제가 알아서 할게 제발. TV 하나만 보고 저희 가족에 대해서 말하지 마세요"라고 답글을 남겼다.

한편 배동성은 1991년 결혼해 배수진 등 슬하에 1남 2녀를 뒀으나 2013년 이혼했다. 이후 2017년 요리연구가 전진주씨와 재혼 소식을 전했다.


1995년생인 배수진은 2018년 뮤지컬 배우 임현준과 결혼했으나 2년만에 이혼, 아들 래윤군을 홀로 키우며 나탈리라는 이름의 뷰티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최근 TV조선 '우리이혼했어요'에 출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