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솔루스첨단소재, 국내 최초 항공우주용 특수동박 양산

머니투데이 최민경 기자 2021.05.11 14:1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솔루스첨단소재, 국내 최초 항공우주용 특수동박 양산




솔루스첨단소재 (49,600원 400 -0.8%)(옛 두산솔루스)가 국내 최초로 항공우주용 낙뢰 방호 시스템(LSP) 특수동박 양산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솔루스첨단소재의 유럽법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에서 생산돼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업체인 에어버스에 공급된다.

항공우주산업이 경량화와 신소재화에 집중하면서 동체에 알루미늄 합금 대신 탄소섬유 복합재를 확대 적용하고 있다. 솔루스첨단소재는 낙뢰로부터 동체를 보호하는 안전장치의 필요성이 제기되자 특수동박 양산에 나섰다. 전류가 흐르지 않는 복합재에 전기 전도성이 좋은 특수동박층을 삽입해 낙뢰로부터 동체를 보호할 수 있다.



솔루스첨단소재가 에어버스에 공급하는 제품은 CFL의 독자적인 기술력으로 개발됐다. 낙뢰 발생 시 동체 표면과 탑승객에게 가해지는 물리적인 손상을 방지할 수 있다.


파비안느 보젯 솔루스첨단소재 동박사업본부장은 "유럽에서 유일한 동박 생산 기지로서 차별화된 기술력을 내세워 에어버스 공급으로 이어질 수 있었다"면서 "이번 공급으로 항공우주 시장 진출의 포문이 열렸다"고 밝혔다.

유럽 룩셈부르크에 위치한 CFL은 항공우주용 특수동박 외 5G, 반도체, 스마트카드에 적용되는 하이엔드 동박 등을 공급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