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희' 둘째이모 김다비 "신곡 작사해준 김신영은 천재…난사람"

뉴스1 제공 2021.05.10 13: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 라디오 캡처 © 뉴스1MBC 라디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둘째 이모 김다비(김신영)가 방송인 김신영을 칭찬했다.

둘째 이모 김다비는 10일 전파를 탄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신곡 '오르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둘째 이모 김다비는 "'주라주라'는 직장 조카들의 마음을 대변했다"며 "이번에는 같이 '오르자'가 신곡인데 힐링 곡이다. 무조건 신난다"고 설명했다.



또 둘째 이모 김다비는 김신영이 작사를 한 데 대해 "난 이렇게 난 사람 처음 봤다"며 "천재를 떠나서 천재, 만재더라"고 폭풍 칭찬을 이어갔다.

이에 DJ 송은이는 "얼굴 색 하나 안 변하고 칭찬한다"고 말했고 둘째 이모 김다비는 "아무도 칭찬 안 하면 나라도 해줘야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둘째 이미 김다비는 김신영이 하란대로 한다고 밝혔다. 그는 "천재 신영이잖아. 나는 신영이가 하라는대로 하는 꼭두각시"라며 "신영이는 천재가 아니라 난 사람"이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작곡은 알고보니 혼수상태가 맡았다. 이에 대해 둘째 이모 김다비는 "알고보니 혼수상태 조카가 작곡을 해줬는데 이 조카들이 굉장히 흥이 많다. 내 결과 잘 맞고 아이들이 선하다. 하란대로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