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故 손정민 사건' 또다른 목격자 있었다…"어제 참고인 조사"

머니투데이 오진영 기자, 김주현 기자 2021.05.07 12:06
의견 2

글자크기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 4월25일 새벽 반포 한강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고별식에 참석한 조문객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1.5.5/사진 = 뉴스1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 4월25일 새벽 반포 한강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고별식에 참석한 조문객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1.5.5/사진 = 뉴스1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시고 실종된 후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 손정민씨(22) 사건의 목격자가 1명 늘어 모두 7명이 됐다.

서울경찰청은 7일 "한강공원 대학생 사건 관련 목격자가 1명 늘어 7명이 됐다"며 "어제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날 목격자가 1명 추가됨에 따라 손씨의 사망 사건 관련 목격자는 총 5개 그룹의 7명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6일 "동 시간대 현장 주변에 있던 목격자 중 6명을 참고인으로 조사했다"며 "수사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신용카드 사용 및 통화 내역도 확보했으며 추가 목격자가 있는지를 확인 중이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6명의 목격자들이 일관되게 진술하는 지점이 있지만, 아직 100% 파악이 되지 않아 공개할 단계는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진술을 확보해 당시 상황을 조사하는 한편, 인근 CCTV 54대와 한강공원 출입 차량 133대의 블랙박스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