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SM 직원, 엑소·보아 곡에 아내 작사가로 몰래 올려 중징계

뉴스1 제공 2021.05.06 19: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SM엔터테인먼트© 뉴스1SM엔터테인먼트©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SM엔터테인먼트의 A&R 직원이 자사 아티스트들의 곡에 아내가 쓴 가사를 회사 모르게 채택, 직위를 박탈당하는 등 중징계를 받았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6일 오후 뉴스1에 "최근 해당 직원의 부적절한 업무 진행이 확인돼, 이와 관련해 징계 조치했다"라고 밝혔다.

해당 직원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의 곡에 쓰일 가사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특정 노랫말을 자신의 아내가 작성했음에도 불구, 그 가사를 쓴 사람이 아내란 사실을 회사에 숨긴 채 이 곡을 채택했다. 이에 아내는 엑소, 보아, 백현 등이 부른 여러 곡들의 작사가로 이름을 올렸다. 해당 직원은 공정성 등에 어긋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이유로 이번에 중징계를 받게 됐다.




한편 A&R(Artists and repertoire) 직원은 아티스트의 발굴, 계약, 육성과 그 아티스트에 맞는 악곡의 발굴, 계약, 제작을 담당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