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전남도, 민간단체와 전국 첫 국산 김치 자율표시제 추진

뉴스1 제공 2021.05.05 09: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9월까지 외식업소 등 5000개소 인증 목표

전라남도가 국산김치자율표시위원회와 함께 추진 중인 '국산김치자율표시제' 인증마크 모습.(전남도 제공) 2021.5.5© 뉴스1전라남도가 국산김치자율표시위원회와 함께 추진 중인 '국산김치자율표시제' 인증마크 모습.(전남도 제공) 2021.5.5© 뉴스1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전라남도가 민간단체인 '국산김치자율표시위원회'와 함께 전국 최초로 음식점 등 외식업소를 대상으로 '국산김치자율표시제'를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값싼 수입산 김치를 국산 김치로 둔갑시켜 판매하는 것을 막고 소비자의 알권리를 보호하면서 최고 품질인 전남산 김치의 소비를 장려하기 위한 것이다.

국산김치자율표시제는 100% 국산 재료로 만든 김치를 생산업체로부터 공급받아 사용하거나 직접 만들어 사용하는 업체·기관 등을 국산김치자율표시위원회가 인증해주는 제도다.



국산김치자율표시위는 대한민국김치협회, 한국외식산업협회,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대한민국한식협회 등 5개 민간단체가 참여한다.

전남도는 지역 음식점, 학교, 병원, 공공기관과 기업체 구내식당 등을 대상으로, 오는 9월까지 5000개소 인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증 신청은 시군 농업 담당 부서나 읍면동 주민센터로 국산김치 공급 및 판매계약서 또는 김치 재료 구입내역이 기재된 내용을 제출하면 된다.

국산김치자율표시위는 신청서를 토대로 심의해 인증마크를 교부한다. 인증 기간은 1년이다. 해마다 국산김치 사용 여부를 점검해 재인증하는 등 사후관리도 철저히 할 방침이다.

인증 받은 곳은 인증마크를 통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김치를 이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우리 농산물의 소비촉진을 견인해 농업인의 소득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소영호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김치 종주국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 최고 품질의 전남산 김치를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도록 김치 소비 문화를 조성하겠다"며 "생산비 절감을 통해 수출이 확대되도록 원재료 저장?물류 및 자동화 생산시설 구축 등 지원을 확대해 김치산업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