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마레즈 멀티골' 맨시티, PSG 꺾고 사상 첫 UCL 결승 진출

뉴스1 제공 2021.05.05 07:5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2차전 합계 4-1 완승

멀티골로 UCL 결승 진출을 이끈 맨체스터 시티 리야드 마레즈. © AFP=뉴스1멀티골로 UCL 결승 진출을 이끈 맨체스터 시티 리야드 마레즈.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가 구단 사상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맨시티는 5일(한국시간) 영국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UCL 4강 2차전 파리 생제르맹(프랑스·PSG)와의 경기에서 리야드 마레즈의 멀티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

지난 1차전 파리 원정서 2-1로 승리했던 맨시티는 2연승으로 결승행을 확정지었다.



맨시티는 전반 이른 시간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11분 케빈 데 브라위너의 슈팅이 수비 맞고 흘러나온 공을 마레즈가 그대로 슈팅, 골망을 흔들었다.

PSG는 이날 부상으로 결장한 킬리안 음바페 대신 네이마르를 중심으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15분 드리블 돌파하던 네이마르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직접 키커로 나섰지만 수비벽을 맞고 골문을 벗어났다.

1분 뒤 왼쪽 측면을 돌파한 PSG 앙헬 디 마리아의 크로스를 마르퀴뇨스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맞았다.

PSG는 전반 19분 상대 수비 실책을 틈타 기습적으로 날린 디마리아의 슈팅마저 골대를 살짝 빗나가며 땅을 쳤다.

PSG는 만회골을 넣기 위해 매섭게 상대를 몰아쳤지만 맨시티의 탄탄한 수비를 뚫어내지 못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맨시티는 후반 9분 필 포든이 골키퍼와의 일대일 기회를 놓치며 추가골 기회를 날렸다. PSG도 네이마르가 고군분투했지만 맨시티의 육탄 방어에 번번이 막혔다.

맨시티는 후반 18분 마레즈가 쐐기골을 넣으며 PSG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포든의 완벽한 땅볼 크로스를 달려들던 마레즈가 그대로 밀어 넣었다.

설상가상으로 PSG는 후반 24분 디마리아가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이기까지 했다.

결국 맨시티는 2-0으로 승리를 거두고, 구단 첫 UCL 결승 진출의 감격을 누렸다.

맨시티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첼시(잉글랜드)전 승자와 우승을 다투게 됐다.

◇ 2020-21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4강 결과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2승) 2-0 파리 생제르맹(프랑스·2패)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