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충남대·제주대병원에 '임상교육훈련센터' 생긴다…212억 예산 지원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2021.05.05 09: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뉴시스/사진=뉴시스




충남대병원과 제주대병원에 임상교육훈련센터가 설치된다. 교육부는 임상교육훈련센터를 통해 병원 내 의료인력뿐만 아니라 지역 의료인력에게 양질의 의료교육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는 임상교육훈련센터 공모 선정 결과 신축 부문에는 충남대병원이, 기능 변경(리모델링) 부문에는 제주대병원이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신축 부문에 2023년까지 187억5000만원, 새 단장 부문에 2021년 25억3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임상교육훈련센터는 올해 처음으로 국립대병원에 설치하는 시설이다. 교육 대상은 전공의뿐만 아니라 지역의 의사, 간호사, 학생 등 보건의료인력 전반이 해당된다.

먼저 병원 내 전공의, 간호사 등 인력들에 대해 모의실습 중심 교육을 제공하고, 병원 외부 지역 의료인들에게도 의료술기 재교육 기회를 준다. 지역의 예비 의료인력인 보건의료계 학생들에게도 양질의 실습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번 선정평가에서는 국립대병원의 지역 내 공적 교육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고려했다. 건립·운영 계획 등 기본적인 계획뿐만 아니라 지역 내 공적 역할 강화계획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충남대병원은 지리적 이점을 살려 대전·충청권 의료진뿐만 아니라 전국의 의료진을 대상으로 연간 약 6만7000명을 교육할 계획이다. 특히 국고 지원금 외에 충남대병원의 자체 예산 42억원을 5년간 투입한다.


제주대병원은 모의 교육훈련 장비 등을 도입해 지역 의료진의 역량을 향상하기 위해 연간 약 9000명의 의료인을 교육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국립대병원이 임상교육훈련센터를 중심으로 의료교육 기반 시설이 부족한 지역에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공적 역할을 담당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