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유미, 시스루 상의 입고…과감한 하의실종 패션 '깜짝'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1.05.04 01:07
의견 1

글자크기

배우 정유미/사진제공=더블유코리아(W Korea)배우 정유미/사진제공=더블유코리아(W Korea)




배우 정유미가 아찔한 시스루 톱부터 멋스러운 와이드 팬츠까지 다채로운 패션을 소화했다.

최근 정유미는 패션 매거진 '더블유 코리아'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정유미는 블랙 이너가 드러나는 화사한 화이트 레이스 시스루 상의에 짧은 하의를 입어 마치 하의를 입지 않은 듯 아찔한 하의 실종 패션을 연출했다.



정유미는 펀칭 디테일과 스트랩이 멋스러운 블랙 플랫 슈즈를 신고도 슬림한 각선미를 뽐내 눈길을 끈다.

배우 정유미/사진제공=더블유코리아(W Korea)배우 정유미/사진제공=더블유코리아(W Korea)
정유미는 얼굴을 클로즈업 한 사진 속에서 건강한 피부결을 연출한 채 그윽한 눈빛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불어오는 바람에 자연스레 흩날리는 헤어스타일로 무심하게 카메라를 응시한 정유미는 독보적인 시크함을 뽐냈다.

배우 정유미/사진제공=더블유코리아(W Korea)배우 정유미/사진제공=더블유코리아(W Korea)
정유미는 자연스러운 분위기의 상의와 와이드 팬츠를 입은 화보에서 늘씬한 자태를 자랑하기도 했다.

그간 많은 작품 속에서 늘 새로운 얼굴로 대중들과 마주했던 정유미는 이번 화보에서도 또 다른 매력을 담은 얼굴을 드러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정유미는 '지금껏 누군가에게 들은 피드백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을 묻자 "막 데뷔했을 무렵 지인에게 전해 들은 말이 기억난다. 영화를 그만 둔 한 감독님이 나를 보고 다시 영화가 찍고 싶어졌다던 한마디. 그게 꼭 고백처럼 느껴졌다"고 밝혔다.

이어 "일하는 건, 연기는 늘 어렵다. 그땐 운이 좋아 정말 좋은 영화에 캐스팅됐다는 생각이 컸다. 그걸 들킬까 봐 겁이 났고, 그런 상태에서 들은 그 한마디에 엄청난 힘을 얻은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또한 정유미는 "무엇에서 영감을 얻는지는 그때 그때 다른 것 같다. 음악일 때도 있고, 밖에 나가 맛있는 것 먹을 때, 혹은 한 잔 기울일 때일 수도 있다"고 영감을 얻는 곳이 다양하다고 했다.

이어 그는 배우와 본인의 경계에 대해 "나는 일상과 일이 똑같다고 생각한다. 배우로서의 나와 개인으로서의 나를 분리하지 않고, 그 모든 것이 나라고 생각해야 받아들이기 편한 것 같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자유롭게 움직이면서 지내는 게 나한테는 어떤 영감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