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대차잔고 급증주 일제히 하락세…보령제약 5.81%↓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2021.05.03 10:1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최근 대차잔고가 급증한 종목들의 주가가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3일 공매도가 부분재개로 대기 공매도 물량인 대차잔고 움직임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모습이다.

3일 오전 10시 9분 보령제약 (17,950원 300 +1.7%)은 전 거래일 대비 1550원(5.81%) 떨어진 2만5150원을 기록 중이다. CJ CGV (30,400원 200 +0.7%)는 800원(3.07%) 하락한 2만5300원, 에이치엘비생명과학 (10,150원 100 -1.0%)은 350원(3.21%) 떨어진 1만5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엔케이맥스 (13,950원 150 +1.1%)SKC (161,500원 2000 +1.2%)는 1%대 하락세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3월 말 대비 대차잔고(4월 29일 기준)가 급증한 코스피200 종목은 △CJ CGV(81.1%) △보령제약(54.7%) △롯데정밀화학(50.4%) △SKC(48.8%), 코스닥150 종목은 △엔케이맥스(69.3%) △에이치엘비생명과학(63.9%) △에이치엘비(59.9%) △다원시스(54.8%)다.




대차잔고는 투자자들(주로 기관 및 외국인)이 주식을 빌린 뒤 갚지 않은 물량이다. 보통 공매도 대기 자금으로 여겨진다.

유명간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에선 대차잔고와 공매도의 연관성이 높다"며 "무차입공매도가 허용되지 않아 공매도를 위해서는 대차거래가 필수적이어서 공매도 잔고와 대차 잔고는 유사한 흐름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