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카메라홀 어디로 간거야?...갤럭시Z 폴드3 첫 'UDC 폴더블폰'될 듯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2021.05.03 08:1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킥킥IT!]

삼성전자 차기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3 추정 제품 소개 화면 /사진=샘모바일삼성전자 차기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3 추정 제품 소개 화면 /사진=샘모바일




삼성전자 (81,200원 2000 -2.4%) 차기 폴더블(접이식) 스마트폰 '갤럭시Z 폴드3'에는 최근 몇 년간 소문만 무성했던 '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UDC)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 기술이 탑재된다면 갤럭시 스마트폰 중에서는 처음이다.

2일(현지시각) 미 IT매체 샘모바일은 삼성전자 차기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3를 소개하는 듯한 제품 사진 몇 장을 공개했다. 사진은 기기 특징을 소개하는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중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갤럭시Z폴드3가 세계 최초로 'UDC' 기술을 도입한 폴더블폰이라고 소개된 부분이다. UDC는 이름 그대로 카메라를 디스플레이 아래로 감추는 기술이다. 제품 전면에 카메라가 보이지 않지만, 카메라 앱을 실행하면 기존처럼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다. 기존에 전면 카메라 탑재를 위해 화면에 구멍을 뚫는 '펀치 홀'이나 화면 일부를 움푹 파내는 '노치'를 대체할 기술로 꼽힌다.



UDC는 중국 샤오미, 오포 등이 발 빠르게 제품 시연을 했지만, 아직 상용화하지 못했다. ZTE가 유일하게 이를 적용한 스마트폰을 지난해 선보였지만, 사진 품질이 떨어지는 문제로 시장 평가는 처참했다.

삼성전자 차기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3 추정 제품 소개 화면 /사진=샘모바일삼성전자 차기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3 추정 제품 소개 화면 /사진=샘모바일
꾸준히 지원 가능성이 제기됐던 S펜(스타일러스)도 공개된 사진에 모습을 비추며, 탑재가 확실시 되는 것으로 보인다. 공개된 사진은 영상 통화와 동시에 필기를 할 수 있는 점을 묘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갤럭시S21 시리즈 대표 디자인 요소 중 하나인 '컨투어컷'이 적용되지 않은 모습이다. 컨투어컷은 스마트폰 본체·메탈프레임·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지는 디자인을 말한다. 공개된 사진 속 갤럭시Z 폴드3 추정 제품은 과거 갤럭시노트10을 연상케 하는 후면을 가진다.

한편 갤럭시Z 폴드3는 폴더블폰 중 처음으로 방진·방수를 지원할 전망이다. 실수로 물에 빠트렸을 때 문제가 없는 수준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두께와 무게도 소폭 개선이 전망된다. 화면 크기와 배터리는 전작보다 작아질 것으로 전해진다. 커버 디스플레이 크기는 기존 6.23인치에서 6.21인치로, 내부 메인 디스플레이는 기존 7.6인치에서 7.55인치로 바뀔 것으로 알려졌다. 배터리는 4275mAh(밀리암페어아워)로 전작 갤럭시Z 폴드2에 탑재된 4500mAh보다 감소할 전망이다.

삼성전자 차기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3 추정 제품 소개 화면 /사진=샘모바일삼성전자 차기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3 추정 제품 소개 화면 /사진=샘모바일

현재 알려진 제품 주요 사양은 퀄컴 스냅드래곤 888 프로세서, 256GB(기가바이트) 이상 저장용량, 안드로이드 11 탑재 등이다. Z 폴드3에 첫 탑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AMD GPU(그래픽처리장치)를 적용한 프로세서는 내년 제품에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샘모바일은 갤럭시Z 폴드3와 또 다른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3가 오는 7월 공개될 것으로 전망했다.

카메라홀 어디로 간거야?...갤럭시Z 폴드3 첫 'UDC 폴더블폰'될 듯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