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전국 연구개발특구, '저탄소·디지털경제' 전진기지로 육성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1.04.30 17:30
의견 1

글자크기

과기정통부 '제4차 특구육성종합계획' 발표



정부가 전국 연구개발특구(이하 특구) 내에 저탄소 원천기술을 상용화할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고,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통해 특구 내 전통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한다. 또 특구 내 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이 지역 벤처·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창업 교육, 신기술 검증을 지원해 기술기반 창업을 활성화한다.

전국 연구개발특구, '저탄소·디지털경제' 전진기지로 육성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4차 특구 육성종합계획'(2021~2025년)을 30일 밝혔다. 특구는 공공기술 사업화 핵심 거점 지구로 현재 대덕 등 5개의 대형 광역특구, 구미 등 12개의 강소특구가 지정돼 있다. 지난 3차례 종합계획이 대덕 특구 모델의 전국 확산에 중점을 두었다면, 이번 4차에선 탄소 중립과 디지털 혁신과 관련한 공공기술 기반의 혁신 생태계 활성화에 방점을 찍었다.

이번 계획의 핵심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각 특구별로 공용 연구실, 시험·분석 장비, 관련 스타트업이 집적된 '탄소중립 스테이션'을 구축한다. 또 특구 내 AI(인공지능) 공공기술과 수요기업 간 데이터 기반의 매칭 시스템을 구축, 전통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한다. 아울러 특구 기업의 신기술 실증 과정에 VR·AR·MR(가상·증강·혼합현실) 기술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구 내 대학 및 출연연을 '특구 창업지원 거점기관'으로 지정해 창업교육, 창업아이템 검증, 연구인력·공간 공유 등을 지원하고 약 1600억 원대 특구펀드와 지역 액셀러레이터를 연계해 기술 창업을 활성화한다.


이밖에 기존 제한돼 왔던 공공기술의 무상양도와 전용실시를 특구 내에서 예외적으로 확대하는 제도를 마련하고, 특구육성사업 과제 참여 기업의 행정 부담을 완화하도록 사업 지침도 개정한다. 특구 산업 시설 구역의 입주 업종 제한을 완화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특구 내 매출액 및 기업 수를 각각 100조 원, 1만 개까지 늘리고, 코스닥 등록기업과 기술이전 건수도 각각 150개, 8,000건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이번 4차 종합계획을 통해 연구개발특구가 지역의 미래먹거리를 책임질 혁신 클러스터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