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신분당선, 용산~고양 삼송 연장…25분이면 도착

머니투데이 김민우 기자 2021.04.22 10:00
의견 5

글자크기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안)]④인천·김포·고양, 서울 접근성 더 좋아진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자료제공=국토교통부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자료제공=국토교통부




서울역에서 인천공항까지 이동시간이 39분으로 단축된다. 정부가 기존의 인천공항철도 노선을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급으로 급행화하기로 하면서다. '황금노선'으로 불리는 신분당선은 용산역에서 고양 삼송역까지 연장된다. 일산에서 용산역까지 25분이면 도착이 가능해질 전망이다.김포 GTX-D노선은 경기 김포 장기역에서 부천종합운동장역까지만 신규노선으로 반영됐다.

국토교통부는 22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2021~2030년)관련 공청회를 열었다.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은 국토부가 10년단위, 5년 주기로 수립하는 철도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국토부는 4차 철도망을 확정하기에 앞서 한국교통연구원(KOTI)이 수행한 용역 내용을 토대로 공청회를 열고 의견을 수렴했다.

아직 확정되지 않은 초안이지만 이번 공청회 안건에 오르지 못한 사업들은 4차 철도망사업에 반영되지 못한다. 사실상 4차 철도망구축계획의 마지막 관문인 셈이다.



공개된 4차 철도망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기존의 인천공항철도의 속도를 더욱 끌어올리기로 했다. 인천공항철도의 표정속도를 GTX와 같은 수준인 100km/h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2030년까지 급행화가 완료되면 서울역에서 인천공항까지 직통열차로 39분(종전 52분)이면 도착이 가능해진다. 일반열차를 타더라도 51분(종전 66분)이면 도착이 가능해진다.

신분당선, 용산~고양 삼송 연장…25분이면 도착
수도권 주요 거점간 이동시간도 대폭 단축될 전망이다. 우선 정부는 이번 4차 철도망 계획에 GTX-D 노선을 새로 반영했다. 당초 김포나 인천에서 출발해 부천, 서울 남부를 거쳐 경기도 하남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서울 남부 노선의 경우 지하철 2호선, 7호선과 노선이 중복된다는 이유에서 김포 장기~경기 부천 부천종합운동장역까지만 신규노선으로 반영했다.

위례신사선은 위례에서 삼동까지 연장한다. 신사역~청담~삼성~학여울~가락시장~위례중앙역을 잇는 위례신사선이 이미 계획돼 있는데 여기에 더해 위례중앙역에서 광주 삼동까지 더 연장하겠다는 의미다. 경기 광주에서도 위례신도시를 거쳐 강남권까지 진입이 쉬워질 전망이다.

신분당선의 서북부구간도 연장안도 4차철도망에 반영됐다. 현재 신분당선은 광교역에서 강남역까지 연결돼 있다. 이른바 '황금노선'으로 불린다. 분당, 판교, 양재 등 인기 주거지와 업무지구를 한번에 지나가기 때문에 붙여진 별칭이다. 현재 강남~신논현~논현~신사를 구간을 건설중이고 2025년까지 신사에서 용산역 구간을 개통할 계획이다.


이번에 서북부구간 연장안이 4차 철도망에 반영되면서 용산역에서 서울역을 거쳐 고양시 삼송역까지 연결될 전망이다. 이 경우 삼송역에서 용산역까지 25분(종전 45분)이면 도달이 가능해진다.

분당선의 왕십리~청량리 노선도 복선화 된다. 현재 분당선은 인천에서 수원, 분당, 선릉 등을 거쳐 청량리까지 운행중이다. 하지만 왕십리역과 청량리역 구간에 경의·중앙선, ITX-청춘 등 많은 열차가 운행돼 혼잡도가 심했다. 이 때문에 운행편수도 평일 18회 수준에 머물렀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국토부는 왕십리와 청량리 구간의 노선에 단선노선을 추가로 건설해 청량리행 분당선 운행편수를 늘릴 계획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