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부발 폭락 트라우마…비트코인 "단속" 얘기에 7000만원 붕괴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1.04.20 10:12
의견 1

글자크기

비트코인비트코인




비트코인 국내 가격이 20일 오전 7000만원 밑으로 내려갔다. 7000만원 선이 무너진건 지난 7일 이후 13일 만이다.

국내 최대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 사이트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최저 6750만원에 거래됐다. 국내 비트코인이 7000만원 밑에서 거래된건 지난 7일로, 당시 비트코인은 최저 6850만원에 거래됐다. 이후 비트코인은 상승세를 기록하며 지난 14일 최고 8199만4000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 주말 급락하며 7000만원선을 내줬다. 이후 저가매수 수요가 몰리면서 오전 10시7분 현재 7040만원 안팎에 거래중이다.



다른 가상자산 거래 사이트 빗썸에서도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최저 6640만원에 거래된 후, 현재 6970만원 안팎에 가격이 형성되고 있다.

최근 미국 가상자산 거래사이트 코인베이스가 뉴욕 증시에 상장하면서 가상자산 투자 열기가 고조됐다. 하지만 지난 주말 미국 재무부가 가상화폐를 이용한 '돈세탁' 조사에 나선다는 루머가 퍼지면서 시장이 약세로 전환됐다.

국내에서는 지난 19일 정부가 가상자산을 이용한 불법행위를 오는 6월까지 특별단속하겠다는 방안을 발표하며 투자자들의 불안심리가 커졌다. 정부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이달부터 오는 6월까지 두 달간 가상자산 불법 거래를 집중 단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가상자산 거래 후 출금 발생시, 금융회사가 보다 면밀히 1차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금융감독원 등과 함께 외국환거래법 등 관계법령 위반여부 점검을 강화하고, 경찰은 가상자산 불법행위의 유형별로 전담부서를 세분화하는 등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할 방침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가상자산사업자의 이용약관을 직권조사하여 투자자에게 불리한 불공정약관이 있을 시 이를 시정하고, 방송통신위원회는 온라인상의 관련 불법 정보 유통을 차단할 계획이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가상자산사업자의 개인정보처리실태에 대해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개인정보 유출사고 발생 시 즉각 조사를 실시한다.


또 정부는 금융정보분석원(FIU) 홈페이지에 가상자산 사업자의 신고 진행현황을 알 수 있도록 신고접수 및 수리현황도 공개한다.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은 호재 또는 악재에 민감하게 반응한다"며 "항상 조정을 겪어왔기 때문에 특별한 현상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