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 부부 불화설 위기…이상보, 경성환에 분노(종합)

뉴스1 제공 2021.04.19 20: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이 남편과의 불화설 위기에 놓였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배우로 활동 중인 오하라(최여진 분)는 남편 차선혁(경성환 분)과 별거 중인 사실이 들통날까 전전긍긍했다. 오하준(이상보 분)은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과의 관계를 의심하며 차선혁에게 분노했다.

이날 오하준은 황가흔과 차선혁의 사이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주세린(이다해 분)을 시켜 차선혁의 첫사랑 고은조 사진을 보게 됐고, 황가흔과 똑같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오하준은 차선혁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이 커졌다. 황가흔이 고은조와 닮아도 너무 닮았다며 매일 황가흔을 지켜보는 차선혁이 힘들 것 같다고 생각했다.



영화 촬영으로 히스테리를 부리고 있는 오하라는 신경안정제까지 복용했다. 그는 엄마금은화(경숙 분)에게 "배우로 꼭 정상 찍을 것"이라며 "그때까지 내 연기에 방해되는 건 절대 사절이다. 훈이라고 해도 어쩔 수 없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금은화는 세계적인 영화 주간지에서 인터뷰 요청이 들어왔다고 알렸다. 화목한 가정을 콘셉트로 한 인터뷰라고. 별거 중인 상황에 중요한 인터뷰 요청이 들어오자 오하라는 과욕을 부렸다. 엄마에게 인터뷰를 당장 잡으라며 "그 이 사무실에서 하겠다. 내가 훈이 데리고 바로 갈게"라고 계획을 짰다. 오하라는 마음을 닫은 아들 차훈(장선율 분)을 억지로 끌고 갔다.

오하라는 차선혁에게 "여기서 곧 인터뷰 할 거다. 나랑 별거 중인 거 절대 내색해서는 안돼"라고 했다. 차선혁은 "당장 나가. 인터뷰 할 거면 당신 혼자 해라"라면서 황당해 했다. 오하라는 인터뷰도 못해주냐며 화를 내더니 훈이에게 옷을 억지로 입혔다. 이때 황가흔이 등장했고 훈이는 "엄마 무서워"라며 그에게 안겼다. 오하라는 왜 아들을 데려가냐고 소리쳤다. 이때 인터뷰를 위해 기자들이 왔지만 차선혁은 오하라를 뿌리치고 나갔다. 오하라는 분노하며 이를 악물었다.

결국 오하라, 차선혁은 불화설 위기에 직면했다. 금은화도 이 소식을 접했다. 오하라와 차선혁의 부부싸움을 기자들이 목격, 곧 불화설이 터질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오병국(이황의 분)은 금은화에게 무슨 수를 써서라도 불화설을 막으라고 호통쳤다.


방송 말미 오하준은 차선혁을 찾아갔다. 그는 "황팀장 어떻게 생각하냐. 네 죽은 첫사랑으로 보는 거냐"라고 대놓고 물었다. 이어 "황팀장이 대체 무슨 마음으로 너랑 훈이에게 마음을 주는지 이해가 안된다"라고 하자, 차선혁은 "이해하려고 하지 마라. 형님은 황팀장 감당 못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캠핑장에서 황팀장이 저한테 죽은 은조가 되어 줬다. 그래서 저는 그 남자가 되어 주겠다고 했다"라고 털어놔 오하준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