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당나귀 귀' 허선행X장성우, 김기태 위해 요리…감동의 사제지간(종합)

뉴스1 제공 2021.04.18 18: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기태가 허선행, 장성우의 정성에 감동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영암군 민속씨름단의 허선행 장사와 장성우 장사가 김기태 감독을 위해 직접 요리했다.

허선행은 스테이크를, 장성우는 계란말이를 했다. 장성우의 첫 번째 계란말이는 엉성한 모양으로 완성됐다. 윤정수 코치는 이를 흡입하고는 간이 부족하다고 알려줬다. 그뿐만 아니라 직접 계란말이 시범을 보여주기도 했다. 허선행의 스테이크도 도와줬다. 그런데 허선행은 스테이크 덮밥을 하겠다고 했으면서 밥도 안치지 않은 상태였다. 결국 윤정수는 밀키트를 가져와서 직접 조리를 시작했다.



허선행이 계속 쌀을 찾자 윤정수는 "그냥 앉아 있어"라고 했다. 허선행은 윤정수에게도 음식을 대접하고 싶은 거라고 했지만, 윤정수는 "내가 대접할게"라며 말렸다. 허선행은 쌀을 씻었지만 물 맞추는 법을 몰라 또 윤정수의 도움을 받았다. 허선행과 장성우는 삶은 파스타 면을 찬물에 헹구는 모습으로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를 바라보던 윤정수는 화내지 않고 "괜찮다"며 따뜻하게 포용했다.

장사들이 완성한 밥상을 본 김기태는 깜짝 놀라며 감동했다. 장성우는 계란말이에 김기태가 좋아하는 숫자 '7'을 이용해 '기태'라고 케첩을 뿌렸다. 윤정수는 자기가 만든 파스타도 허선행, 장성우가 만들었다고 말해줬다. 김기태는 "고맙기도 했고, 귀엽기도 했다"고 말하며 살짝 울컥하는 모습이었다. 그런데 잘 먹던 김기태가 갑자기 "조금 짜다"고 말해 분위기가 싸해졌다. 허선행은 "소금 세 번 넣었다"고 재치 있게 넘겼다.


식사 후 윤정수는 허선행, 장성우를 따로 불러 입가심을 하자고 했다. 윤정수는 만두를 먹으며 영암군 민속씨름단이 생기게 된 배경을 얘기했다. 2016년 해체된 현대코끼리씨름단을 영암군이 인수했다. 여기엔 김기태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 플레잉코치에서 감독이 된 김기태는 빠듯한 예산으로 씨름단을 운영하기 위해 자기 연봉까지 낮췄다고 한다. 김기태는 영상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 전현무와 김숙은 김기태의 간절함이 샤머니즘으로 표현된 것이었다며 그의 진심을 이해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