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현주 "3년간 폭언·폭행·왕따" vs 에이프릴·DSP "왜곡된 주장일뿐"(종합)

뉴스1 제공 2021.04.18 11: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걸그룹 에이프릴/뉴스1 © News1걸그룹 에이프릴/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그룹 활동 당시 멤버들로부터 폭언 폭행 등 왕따를 당했다고 밝힌 가운데 소속사 DSP미디어는 "왜곡된 주장일뿐"이라며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18일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이현주씨의 글에 언급된 내용은 객관적 사실과는 전혀 다른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소속사는 "에이프릴을 탈퇴한 지 5년이 지난 후에 이현주씨와 그 측근들이, 오랜 기간 어려움을 겪으며 함께 노력해 온 에이프릴 멤버들과 소속사에 대하여 저지른 무책임한 행동으로 인해, 멤버들과 회사는 이미 감내하기 힘든 정신적 고통과 유무형의 손실을 입었다"고 했다.



이어 "피해를 입은 멤버들 또한 진실을 밝히고 억울함을 풀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였지만, 지극히 주관적이고 무책임한 주장만 되풀이될 뿐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을 우려하여 사법기관의 공명정대하고 엄정한 조사를 통해 객관적 진실을 밝히기로 했다"며 "모든 진실과 언급된 멤버들의 억울함은 현재 진행 중인 법적절차를 통해서 곧 밝혀질 것이다"이라고 전했다.

이현주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이현주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앞서 현주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멤버들의) 괴롭힘은 데뷔를 준비하던 2014년부터 시작되어 팀을 탈퇴한 2016년까지 지속됐다"라며 "당시 열일곱이었던 저는 숙소 생활을 하며 데뷔를 준비해야 했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없는 곳에서 가해자들과 함께 24시간을 보내야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현주는 3년 동안 폭행, 폭언, 희롱, 욕설, 인신공격에 시달렸다면서 소속사는 이를 알면서도 방관하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에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적도 있었고, 팀을 탈퇴한 후에는 '배신자'라는 오명까지 떠안았다고 토로했다.

현주는 "세상 모든 사람이 저와 잘 맞을 수 없고, 때로는 미워하는 마음도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어떠한 이유에서든 폭력과 따돌림은 절대 정당화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현주는 "저는 제 자신과 가족, 지인들을 지키기 위해 더 이상 가만히 있지 않으려 한다"라며 "회사의 형사고소에 대해서도 저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과 함께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에이프릴 현 멤버 채원과 예나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왕따, 따돌림, 폭행, 폭언은 일절 없었다"고 강조하며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