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마약사범 한달 동안 791명 무더기 검거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2021.04.18 09:2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가 지난달 마약류 사범 791명을 검거하고 231명을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국수본에 따르면 마약 종류별로는 향정신성의약품(필로폰·합성대마류·엑스터시 등) 사범이 77.7%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마(대마초·해쉬쉬오일 등) 사범이 19.8%, 마약(양귀비·코카인·펜타닐 등) 사범이 2.4%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는20대가 31.9%(252명)으로 가장 많았다. 30대가 26%(205명)로 뒤를 이었다. 특히 20대는 대마사범 비율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검거 유형별로는 △투약·재배사범 67.9% △판매사범 31% △제조.밀수사범 1.1%(9명) 순이었다. 지난달 검거한 마약류사범 가운데 인터넷 이용 사범은 27.1%로 지난해보다 증가했다. 외국인 사범은 127명으로 16.1%를 차지했다.

/사진제공=경찰청/사진제공=경찰청
국수본은 지난달부터 3개월동안 마약류 사범 집중단속을 진행 중이다. 단속 대상은 △인터넷 이용 유통 및 광고행위 △외국인 사이 조직적 마약류 밀반입·유통 행위 △의료용 마약류 오·남용 행위 등이다.

경찰은 이달부터 양귀비·대마 불법 재배행위 집중단속을 시작하는 만큼 마약 사범 비율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 마약사범 비율은 전체 마약류 검거인원의 16.6% 수준이었다.

경찰은 마약류 근절을 위해 17개 시도경찰청와 26개 경찰서 마약전담수사팀뿐아니라 전국 경찰관서 형사 기능을 중심으로 단속을 진행한다. 또 국정원, 관세청,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첩보를 공유하고 병·의원 대상 합동 점검에도 주력한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1년여간의 수사 끝에 지난해 5월부터 올해까지 밀반입하거나 직접 제조한 필로폰을 국내 유통한 피의자 32명과 이를 구매해 투약한 48명 등 총 81명을 검거했다. 그 과정에서 40억 상당의 필로폰 1.2kg(4만명 동시 투약분)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류는 중독되면 심각한 신체적·정신적 손상을 일으키다 사망에 이를 수도 있고 주변인까지 위험에 노출시킬 수 있다"며 "호기심이나 주변의 유혹에 빠지지 말고 처음부터 마약류에 손을 대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마약류 중독자가 경찰관서에 자수하면 치료기회를 받거나 형사처분 시 참작된다"며 "마약류 범죄 신고 시 신분은 철저히 보장하고 일정액의 신고보상금도 지급하니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가 필요하다"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