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주인 군대 가자 병든 노령견, 휴가 나오니 몰라봐…"인지기능장애"

머니투데이 신정인 기자 2021.04.16 15:5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방송인 최화정/사진=김창현 기자 방송인 최화정/사진=김창현 기자




노령견이 오랜만에 보는 주인을 못 알아보는 현상에 대해 '인지기능장애'일 수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코너 '오구오구 이쁜 우리새끼'에는 수의사 나응식이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11년 키운 반려견이 아들이 군대 가고 나서 시름시름 앓았다"며 "그런데 정작 첫 휴가를 나왔을 땐 시큰둥 했다"고 사연을 전했다.



이에 나응식은 "원래 반려견들은 주인의 체취, 몸 동작을 기억했다가 반갑게 맞이한다"며 의아해 했다. 이어 "반려견이 11살이면 나이가 염려 되긴 한다"며 "'인지기능장애'라고, 과거의 기억이 떨어지면 이런 행동이 나타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예전에 요크셔테리어를 키웠는데 1년 정도 어학 연수를 다녀왔더니 그렇게 반기지 않았다"고 자신의 경험담도 소개했다.

이를 들은 최화정은 "(반려견들이) 주인이 군대나 유학간 줄 모르고 하염없이 현관에서 기다린다"며 "그게 제일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