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컷] '전국방방쿡쿡' 거미, 생후 8개월 된 딸 이야기에 폭풍 눈물

뉴스1 제공 2021.04.16 08: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N '전국방방쿡쿡' © 뉴스1MBN '전국방방쿡쿡'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전국방방쿡쿡'에 믿고 듣는 가수 백지영과 거미가 게스트로 출격한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MBN '전국방방쿡쿡'(이하 '방방쿡')에서는 강원도 삼척에서 '최고의 보양식'을 주제로 배우 팀 차태현, 장혁, 이상엽과 스포츠 선수 팀 안정환, 김태균, 박태환의 요리 대결이 펼쳐진다.

이날 게스트인 가수 백지영과 거미는 캠핑장에서 요리 중인 멤버들을 급습, 두 팀의 요리 과정을 지켜보며 기대감을 드러낸다.



배우 팀 이상엽은 비법 노트에 적힌 레시피에 의지해 문어 솥밥과 문어 미역국을 요리한다. 파채 가자미 찜에 도전하는 차태현은 파를 칼이 아닌 가위로 색종이 자르듯 하는가하면 장혁은 어설픈 솜씨로 문어 김치전을 부치다 백지영에게 "누가 밟고 간 거 같은데?"라는 음식의 정체성을 의심받는 반응을 얻어 웃음을 자아낸다.

반면 2승에 도전하는 스포츠 선수 팀은 이미 계획이 있는 안정환의 진두지휘 아래 여유롭게 문어 해신탕을 조리한다. 특히 이번 스포츠 선수 팀의 요리에 배우 팀 이상엽의 '특급 재료'가 추가돼 환상의 맛을 자랑하는 애피타이저 문어 샐러드가 완성되었다는 후문. 과연 두 팀의 요리 중 백지영과 거미의 입맛을 사로잡은 팀은 어디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최근 엄마가 된 거미는 생후 8개월 된 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엄마가 되고 가장 기뻤던 순간을 묻는 질문에 "매일이다"라고 답하며 딸 생각에 눈시울을 붉히는 것. 이와 더불어 자녀를 둔 백지영, 차태현, 안정환의 리얼한 육아 토크도 이어져 감동을 넘어서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배우 팀과 스포츠 선수 팀의 좌충우돌 요리 대결부터 백지영, 거미의 솔직한 이야기까지 모두 담은 '전국방방쿡쿡' 2회는 17일 오후 6시에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