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어준 "고액 출연료? TBS 전체 제작비 벌어오니 문제없다"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2021.04.16 08:46
의견 32

글자크기

= 방송인 김어준씨. 2018.7.24/뉴스1  = 방송인 김어준씨. 2018.7.24/뉴스1




친여 성향 방송인 김어준씨가 자신을 둘러싼 TBS라디오 출연료 논란에 대해 "수치가 안 맞는다"라면서도 "'뉴스공장'으로 버는 수익이 TBS라디오 전체와 TV 전체 제작비를 합친 금액 정도 된다. 자본 논리로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김씨는 16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뉴스공장'으로 라디오와 TV 전체 제작비를 뽑아서 세금을 덜 쓰게 하니까, 세금 논리로도 문제가 없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언론을 향해 "왜 이런 기사를 쓰는지는 알겠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됐으니 없어지라는 것 아닌가"라며 "언론은 그 장단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본인들 리듬에 맞춰 춤 추라"고 언급했다.



이어 "너무 똑같은 기사들을 내니 재미가 없다"며 "더 풍성한 기사가 필요하면 '뉴스공장' 이전, 이후 수익도 비교해보라. 이전과 이후의 TBS 점유율도 비교해보라"고 강조했다.


'주식회사 김어준'을 통한 편법적 절세·탈세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서는 "저는 세금을 줄여보려는 노력 자체를 안 한다. 법인으로 돌리는 방식으로 세금을 어떻게 안 한다"며 "합법적인 절세 시도도 안 한다. 출연료는 당연히 종합소득신고세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통해 김씨가 TBS로부터 회당 200만원 상당의 출연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TBS가 정한 출연료 지급 상한액(100만원)의 2배에 달하는 출연료를 '계약서 없이' 받아왔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김씨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임기 동안 출연료로 총 22억여원을 받았다는 추정도 내놓았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3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