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인터뷰]① '괴물' 김신록 "드라마 호평? 시청자의 몫이 제일 컸죠"

뉴스1 제공 2021.04.16 06: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 김신록 / 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이승희 © 뉴스1배우 김신록 / 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이승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JTBC 금토드라마 '괴물'(극복 김수진/ 연출 심나연)이 지난 10일 막을 내렸다. '괴물'은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끝없이 던지며 만양에서 펼쳐지는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심리 추적 스릴러다.

배우 김신록은 이 작품에서 이동식(신하균 분)의 초등학교 동창이자 박정제(최대훈 분)와도 오랜 시간 절친으로 지내온 오지화를 연기했다. 오지화는 중고등학교 시절 내내 태권도 국가대표였지만 부상 후 특채로 경찰이 되어 문주경찰서 강력계 팀장이 된 캐릭터이기도 하다.

'괴물'에는 다양한 군상의 '괴물'들이 등장한다. 자신의 동생 이유연의 실종 사건에 얽힌 진실을 밝히고 20년동안 일어난 만양시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잡기 위해 스스로 괴물이 되어야만 했던 이동식, 자신이 끝없이 괴물인가에 대해 고민을 던지는 한주원(여진구 분)이 대표적이다. 이들과 달리 오지화는 '괴물'들의 틈바구니 속에서 자신 역시 괴물이 되어가고 있는지에 대해 고민을 던지는 인물이다.



김신록은 이러한 오지화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그려냄과 동시에 풍부한 내면 연기로 '괴물'의 중심을 제대로 잡아냈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연극계 생활을 통해 쌓아온 공력을 '괴물'을 통해 폭발적으로 발산한 김신록이 앞으로 어떤 연기 행보를 이어갈지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신록은 최근 '괴물' 종영 후 뉴스1을 만나 '괴물'에 대한 이야기와 연기에 대한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연기 괴물'들의 틈바구니 속에서 가히 '괴물' 같은 존재감을 드러냈던 김신록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배우 김신록 / 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이승희 © 뉴스1배우 김신록 / 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이승희 © 뉴스1
-종영소감을 밝힌다면.

▶그 전에는 찍느라고 보느라고 실감하지 못했는데 방송까지 끝나고 나니깐 정말 좋은 작품에 참여했었구나 운이 정말 좋다라고 느낀다. 나한테 너무 값진 경험이라는 걸 새삼스럽게 느끼고 있다.

-'괴물'의 첫인상은 어땠나.

▶6부까지 대본을 받고 시작했는데 지난 여름에 모여서 전체 리딩을 했다. 그때는 잠깐 코로나가 주춤할 때여서 뒷풀이 자리가 있었다. 이상하게 그때 모두가 다 잘될 것 같다고 했다. 작가님도 잘 되면 너무 좋죠라고 했는데 이렇게까지 잘 될지는 몰랐다. 굉장히 밀도가 높고 추진력이 있는 드라마다. 그리고 인물들의 서사가 깊고 각자가 해야되는 위치가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괴물'을 찍으며 어떤 생각을 가지게 됐나.

▶남들이 보기에 '괴물이다'라기 보다 스스로 괴물과 맞닿는 순간을 포착하는 드라마였다. 오지화가 '나 괴물같지?''라고 말하는 장면이 있다. 의심이 일어나는 걸 막을 수 없지만 그런 의심을 하는 것이 혐오스럽다라는 생각인 거다. 다른 인물들 역시 감수해야 하는 자기 혐오였다. 자기의 못난 모습들, 끔찍한 면모. 같은 것이 스스로 느끼기에 얼마나 괴물 같았을까를 생각했다. 자기가 발견하는 자기 안의 괴물, 그 괴물과 어떻게 맞설것인가에 대한 이야기였다고 생각했다.

-'괴물'이 높은 평가를 받는 이유는 무엇인 것 같나.

▶저도 시청자로서 너무 재밌게 봤다. (내용을) 다 알고 보는대도 이렇게 재밌다는 건 작가님도 잘 쓰셨지만 연출, 촬영감독님, 후반작업하시는 분들, 미술팀 이렇게 두루두루 굉장히 잘하셨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래서 백상예술대상에 최다 노미네이트 됐다고 생각한다. 저도 시청자의 한 명이기도 하지만 요즘 시청자들은 옛날보다 훨씬 더 창작자의 입장에서 보는 것 같다. 내가 마치 창작하는 사람의 일원인 것처럼 드라마를 보신다. 우리가 미처 못 본걸 보기도 하고, 비워있는 서사를 채워주기도 했다. '괴물'이 이정도로 인정받는 건 마지막 창작을 하는 시청자의 몫이 크다고 생각한다.

-처음으로 드라마의 1부부터 16부까지 서사를 끌어가는 인물을 연기했는데.

▶정말 그동안과는 다른 경험이었다. 기간으로도 작년 8월에 리딩을 해서 4월에 방송이 끝났다. 실제로 12회를 넘어 14회까지는 캐릭터의 맥을 놓치기도 하고 나 자신이 해이해지기도 했다. 그런데 대본을 기다려서 읽으면 작가님이 정말 너무나 치열하게 오지화를 놓지 않고 이 인물에 의미와 필요를 주기 위해서 쓰고 계시다는 걸 느꼈다. 마치 작가님이 보내는 편지를 받는 것처럼 고마움이 느껴졌다. 내가 모르는 부분을 작가님이 계속 알려주고 계시고 신호를 보내고 계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정말 감동이었다.


<【N인터뷰】②에 계속>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