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밥이 되어라' 오영실, 강다현 뺨 때렸다…"널 박살 내줄까?"

뉴스1 제공 2021.04.15 19: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 '밥이 되어라' © 뉴스1MBC '밥이 되어라'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밥이 되어라' 오영실이 강다현의 악다구니를 참지 못하고 뺨을 때렸다.

15일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에서는 영신(정우연 분)과 경수(재희 분)의 거짓 소문을 퍼뜨리는 다정(강다현 분)의 모습이 담겼다.

시장에 퍼진 소문에 놀란 세진(오영실 분)은 곧장 다정을 찾아가 "집 방구석에 처박혀 이런 소문이나 내고 있었어? 밥 먹고 할 짓이 없어서 남의 인생을 망쳐?"라고 호통쳤다.



그러나 다정은 적반하장으로 응수하며 "기왕이면 영신이처럼 잘나고 예쁘게 낳아놓지. 뭘 해준 게 있다고 소리 질러?"라고 대들었다. 이에 세진은 "널 박살 내줄까?"라고 분노했지만, 다정은 "내 손으로 박살 내줄 거다. 영신이가 싫다. 다 김영신 때문이다. 개망신을 줘서 얼굴 못 들고 살게 해줄 거다"고 악다구니를 썼다.

끝내 세진은 고집을 꺾지 않고 길길이 날뛰는 다정의 뺨을 내리쳤다.


한편, MBC '밥이 되어라'는 정통 궁중요리 대가의 비법 손맛을 타고난 영신(정우연 분)과 그녀를 둘러싼 주변 사람들의 갈등과 성장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