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컴백' 윤지성 "군대 다녀오니 다시 초심…무대 서고팠다"

뉴스1 제공 2021.04.15 14:4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윤지성.LM 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윤지성.LM 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윤지성이 초심에 대해 언급했다.

윤지성은 15일 오후 2시 두 번째 미니앨범 ‘템퍼레이처 오브 러브’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었다.

그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신경썼던 부분에 대해 "운동을 좀 해보려고 노력했는데, 체질적으로 근육이 많이 생기는 편은 아니어서 벌크업이 아니라 살크업만 됐다"고 말했다.



윤지성은 데뷔때와 달라진 마음가짐에 대해 "다시 시작하는 느낌이다"라며 "군대를 다녀온 후 다시 초심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솔로로 데뷔했을 때도 신인이라고 소개하면서 초심을 찾았었는데, 군대 갔다오니까 다시 초심이 됐다"고 소개했다.

윤지성은 군 복무 시절 가장 많이 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주말이 언제 올까라는 생각을 제일 많이 했다"며 "복무 기간 동안에는 오늘 저녁 뭐지? 오늘 PX에 물품 들어왔나?하는 생각을 제일 많이 했다"고 답했다.

또 "생활하면서 TV로 시상식이나, 음악 무대를 볼 때 나도 함께 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템퍼레이처 오브 러브'는 윤지성이 지난 2019년 5월 군 입대 전 발표했던 싱글 앨범 '동,화 (冬,花)' 이후 약 2년 만에 발매하는 신보다. 사랑의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써 내려갔으며, 다양한 형태의 사랑을 하면서 느끼는 감정들을 담아냈다.

윤지성은 본인이 생각하는 사랑에 대해 "조건 없이 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사랑이 부모간도 있고, 연인, 친구, 반려 동물 등 많은 것이 있지 않나, 그 사이에서 조건없이 주는 것이 사랑인 것 같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러브 송'은 사랑하는 사람과의 잦은 다툼과 오해, 그로인해 맞이하는 잠깐의 이별들 속에서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그렸다. 특히 센티하면서도 부드러운 목소리가 나지막이 흘러나오는 도입부를 통해 윤지성 특유의 팝적인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윤지성은 "노래를 들었을 때 굉장히 꽂혔다"며 "중독성이 있고 계절과도 잘 맞는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윤지성은 "노래에서 계속 '보고싶다'고 얘기하는데, 보고싶은 사람이 생각날 때 들어줬으면 좋겠다"며 "그 보고싶은 사람이 나라면 더 좋겠다"며 웃었다.

이 밖에도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하려는 연인들의 설렘과 떨림을 담은 '밤을 핑계 삼아', 쑥스럽고 조심스러운 고백송 '고민상담', 애틋한 연인들의 사랑 이야기 '선데이 문', 사랑하는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 주고픈 '괜찮아지기를 바라요'까지 다채로운 곡들이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