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5G 답답한 농어촌에 통신3사 품앗이망 들어선다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2021.04.15 11:00
의견 3

글자크기

2024년 상반기까지 읍면지역 5G 공동망 상용화 완료
통신3사, 기지국 공유하고 문제 시 핫라인 대응

(서울=뉴스1)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9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이동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와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최 장관, 구현모 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1.2.9/뉴스1  (서울=뉴스1)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9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이동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와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최 장관, 구현모 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1.2.9/뉴스1




올해 하반기부터 트래픽이 상대적으로 적은 도서 산간이나 농어촌 읍면 지역에도 5G 커버리지가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통신3사가이처럼 인구밀도가 낮은 지역에서 5G 공동망 투자에 나서는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신3사는 올해 하반기부터 망 구축을 시작해 2024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상용화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는 전국민 5G 서비스 접근성 제고 및 도농간 5G 서비스 격차 해소를 위해 농어촌 지역 망 공동 이용에 협력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15일 체결했다.

통신3사는 2022년까지 85개 시도를 중심으로 5G 전국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정부는 올 하반기부터 85개 시도 밖의 농어촌 지역에서 5G 공동망 구축이 시작되면 5G 커버리지가 더욱 빠른 속도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계획은 지난해 7월 통신3사 CEO 간담회에서 처음 논의됐다. 이후 과기정통부가 지난해 9월부터 '농어촌 5G 공동이용 TF(태스크포스)'를 운영하며 기술방식, 대상 지역, 서비스 제공 시기 등을 6개월 이상 논의한 후 당정 협의를 거쳐 마련하게 됐다.

통신3사, 읍면지역 5G 커버리지 나눠 맡는다
5G 답답한 농어촌에 통신3사 품앗이망 들어선다
5G 공동이용 대상 지역은 인구 밀도, 데이터 트래픽 등을 고려해 131개 시·군에 소재한 읍면으로 정했다.

SK텔레콤은 경기도 일부, 경상남도 일부, 세종시, 인천시, 충청남도, 충청북도 일부 내 읍면 지역을 담당한다. KT는 강원도 일부, 경기도 일부, 경상남도 일부, 경상북도, 충청북도 일부 내 읍면지역을, LG유플러스는 강원도 일부, 전라도, 제주도 내 읍면지역을 맡는다.

해당 지역은 인구 밀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지역이다.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약 15%가 거주하고 1㎢당 인구수가 약 92명 정도 된다. 통신3사가 각자 기지국을 구축하는 지역의 인구밀도(1㎢당 인구 약 3490명)에 비해 상당히 낮다.

이 때문에 인구가 적어 트래픽 발생량이 적은 소외지역에서 통신3사가 기지국을 공동 이용하면 효율성이 제고될 것으로 보인다. 5G 공동이용망 지역에서는 통신3사 5G 이용자뿐 아니라, 해외 입국자나 알뜰폰(MVNO) 가입자에도 차별 없이 공동이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각 사 코어망 갖고 기지국 공유…문제 발생시 핫라인 대응
5G 답답한 농어촌에 통신3사 품앗이망 들어선다
5G 공동망을 공유하는 방식은 MOCN(Mutli Operator Core Network)을 채택했다. MOCN 방식은 코어망은 개별적으로 갖고 있되, 주파수를 포함한 기지국과 디지털 유닛 자원까지 모두 공유하는 방식이다. 공유되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으면서도 코어망은 각자 갖고 있어 차별화된 서비스가 가능하다.

과기정통부는 "코어망까지 공동이용하는 방안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했으나, 통신사 간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위해 각 사 코어망을 사용할 필요가 있고, 조속한 5G 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망 설계 과정에서는 공동이용 지역 내에서 공통 품질 기준을 적용하고, 터널이나 도로 등 지역 특성에 따라 5G 장비를 맞춤형으로 설계할 계획이다.

또 고장이나 장애 등 문제 발생 시 통신3사가 운영하는 핫라인 및 공동망 관리 시스템을 통해 대응하기로 했다. 이외에 데이터 사용량, 각 사 구축 지역과 공동이용 지역 경계 지역에서 통신망 전환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통신사 간 핫라인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면서 품질 관리에 노력할 계획이다.

2024년 상반기까지 상용화 완료
5G 답답한 농어촌에 통신3사 품앗이망 들어선다
5G 공동망은 올해 하반기 중 망 구축을 시작해 연내 시범 상용화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와 통신3사는 올해 상반기부터 공동망 관리 시스템 등 필요한 기술 개발 등을 수행한다. 당장 품질 장애 등 정보 공유를 위한 시스템 개발 및 통신장애 예방을 위한 네트워크 장비의 IP 재설정 등에 나선다.


이를 통해 2024년 상반기까지는 단계적으로 상용화를 완료할 계획이다. 상용화 완료까지 시범 결과를 분석, 평가해 망 안정화 등 필요한 조치도 계속해서 수행해나간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농어촌 5G 공동이용이 안착할 때까지 공동이용 사전 준비부터 망 안정화, 상용화 단계까지 지속적으로 점검해나갈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농어촌 5G 공동이용은 국내 통신3사 간 바람직한 협력 사례가 될 것"이라면서 "이번 공동이용 계획을 통해 도농간 5G 격차를 조기에 해소하고 디지털 포용 사회의 초석을 놓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