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11번가도 '오늘주문 내일도착' 서비스 시작한다

머니투데이 임찬영 기자 2021.04.14 09:1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1번가가 오늘 자정 전까지 주문한 상품을 다음날 받아볼 수 있는 '오늘주문 내일도착' 서비스를 시작했다. 11번가 홍보 모델이 우체국 택배를 통해 도착한 주문 상품을 받아보고 있다./사진= 11번가 제공11번가가 오늘 자정 전까지 주문한 상품을 다음날 받아볼 수 있는 '오늘주문 내일도착' 서비스를 시작했다. 11번가 홍보 모델이 우체국 택배를 통해 도착한 주문 상품을 받아보고 있다./사진= 11번가 제공




‘커머스 포털’ 11번가가 오늘 주문한 상품을 바로 다음날 받아볼 수 있는 ‘오늘주문 내일도착’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11번가가 새롭게 선보인 ‘오늘주문 내일도착’ 서비스는 평일 자정까지 주문한 상품을 바로 다음날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다. 고객이 잠들기 전, 밤늦게 주문해도 내일이면 상품을 받을 수 있는 빠른 배송 서비스다. 다만 평일을 제외한 주말 주문건은 화요일에 도착한다.

11번가는 지난해 12월 우정사업본부와 유통·물류간 협력 서비스 확대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대전우편물류센터에서 11번가 판매자 상품의 입고·보관·출고·반품·재고관리가 가능한 풀필먼트 서비스를 준비해 왔다.



이를 통해 11번가에서 당일 자정까지 입고 상품의 주문이 들어오면 바로 발송준비에 들어가게 된다. 대전우편물류센터에서 발송해 읍면 단위의 촘촘한 배송인프라를 갖고 있는 우체국 택배로 제주와 도서지역을 제외한 전국배송이 가능하기 때문에 주문 다음날 바로 상품을 받아볼 수 있다.

11번가는 ‘오늘주문 내일도착’ 서비스를 위해 오뚜기, 한국P&G, 동서식품, 아모레퍼시픽, 롯데칠성음료, 종근당건강, 청정원, 동원 등 국내외 23개 대표 브랜드와 손을 잡았다. 커피, 음료, 건강식품 등 식품류와 화장품, 휴지, 물티슈, 기저귀 등 생필품을 중심으로 △락토핏(종근당건강) △팸퍼스(한국P&G) △칠성사이다(롯데칠성음료) △리스테린(존슨앤드존슨) 등 각 브랜드 대표 인기 상품을 엄선해 1000여 종의 상품을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11번가 이진우 영업기획담당은 “오늘 주문한 상품을 내일 받아볼 수 있는 익일배송 서비스로 11번가에서 더 편리하고 빠르게 상품을 받아볼 수 있다”며 “현재 23개 브랜드 외에 추가로 20여 개 브랜드의 입점을 준비 중이며, 앞으로 생활용품 등 고객이 빠른 배송을 원하는 다양한 상품 카테고리로 계속해서 서비스를 확대해 갈 것” 이라고 밝혔다.

‘오늘주문 내일도착’ 상품은 11번가 ‘오늘발송’ 탭에서 모든 상품을 모아서 한눈에 볼 수 있다. 11번가는 서비스 시작과 함께 오는 이달 30일까지 기획전 행사 상품에 대한 15% 할인쿠폰(최대 1만원)을 하루 5장씩 제공하고, 중복할인이 가능한 6대 카드사 15% 할인쿠폰(최대 5천원)을 추가로 3장씩 매일 제공하기로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