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화웨이도 전기차 진출 선언, 자율주행차에 1조 투자

뉴스1 제공 2021.04.13 10: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이미 테슬라보다 더 나은 자유주행 기술 확보하고 있어

화웨이 로고 - 회사 홈피 갈무리화웨이 로고 - 회사 홈피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 정부의 제재로 휴대폰 사업과 차세대 이동통신(5G) 사업에 제동이 걸린 화웨이가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시장에 진출하는 것으로 돌파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정부가 대중 반도체 수출을 금지함에 따라 화웨이의 휴대폰 분야는 사실상 개점휴업상태이며, 5G 추진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에릭 쉬 화웨이 순회회장은 1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가 대중 공격을 멈출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의료, 농업 및 전기차와 같은 새로운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전기차 및 자유주행에 10억 달러(1조1269억원)를 투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쉬 회장은 "이미 화웨이는 1000km 자율 주행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며 "이는 테슬라의 800km보다 더 나은 기술"이라고 주장했다.

화웨이는 초기에는 창안자동차 등 중국의 완성차 업체 3개사와 협업해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쉬 회장은 “자율주행차가 완성되면 모든 산업이 큰 혼란에 빠지게 될 것”이라며 “가까운 미래, 즉 다음 10 년 내에 가장 큰 기회와 돌파구는 자동차 산업에서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