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전남도, 울산시 등과 조선업 정책자금 신설 공동 건의

뉴스1 제공 2021.04.12 15: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4대 보험료 체납 해소 위해

전남도청. 뉴스1DB © News1전남도청. 뉴스1DB © News1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전라남도와 영암군은 울산광역시, 울산 동구 등과 함께 조선업 중소협력사의 4대 보험료 체납 해소를 위한 정부 정책자금 신설을 공동 건의했다고 12일 밝혔다.

영암군과 울산 동구는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대형조선사가 자리하고 있는 지역으로 조선업 경기침체로 지역 경기 위축과 고용 한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5대 대형조선사 사내 협력업체의 4대보험 체납액이 900억원에 달해 금융권 대출이 불가한 상황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재 조선업 중소기업은 특별고용업종 및 고용위기지역 지정으로 4대 보험료 납부유예를 적용받고 있다.

하지만 연말까지 연장된 조선업 특별고용업종 및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이 종료되면 막대한 4대 보험료 상환 부담이 있어 조선업 중소협력사의 경영안정을 위협할 우려가 크다.

이에 전남도와 영암군 등 4개 지자체는 4대 보험 체납액 해소를 위해 조선업종을 영위하는 중소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4대 보험 체납을 해소하기 위한 1000억원 규모의 정부 정책자금 신설을 공동 건의했다.


주순선 도 전략산업국장은 "조선업 경기침체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코로나19까지 겹쳐 지역 조선업 중소 협력업체의 경영지원을 위해 정부 차원의 대책을 건의했다"며 "앞으로도 지역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적기에 해소하도록 중앙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