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울산 동구, 전남 영암과 조선업 지원 정책자금 신설 공동건의

뉴스1 제공 2021.04.12 08: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울산시청.© News1울산시청.© News1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울산 동구와 전남 영암군이 광역지자체와 함께 조선업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정부 정책자금 신설을 공동 건의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조선이 위치한 이들 지자체는 조선업경기 침체로 지역경기 위축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현재 5대 대형조선 사내협력회사 협의회는 이들 업체의 4대보험 체납액이 900억원에 달해 금융권 대출이 불가한 상황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현재 조선업 중소기업은 특별고용업종 및 고용위기지역 지정으로 4대 보험료 납부유예를 적용받고 있다.

하지만 올 연말 조선업 특별고용업종 지정 및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종료되면 막대한 4대 보험 상환 부담으로 조선업 중소 협력사의 경영안정을 크게 위협할 우려가 있다.

이에 따라 울산시를 포함한 4개 지자체는 조선업종을 영위하는 중소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4대 보험 체납을 해소하기 위한 1000억원 규모의 정부 정책자금 신설 등을 건의했다.


시 관계자는 "조선업 경기침체로 어려워진 상황에 코로나19까지 더해져 지역 조선업 중소협력업체의 사정이 많이 어려우므로, 정부차원의 대책을 건의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지역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을 계속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