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잦은 폭행으로 동거녀 극단 선택…경찰, 30대 조폭 상해 혐의 구속

뉴스1 제공 2021.04.08 19:02
의견 1

글자크기

전라북도경찰청. © News1 유경석 기자전라북도경찰청. © News1 유경석 기자




(전주=뉴스1) 이정민 기자 = 전북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동거녀를 폭행한 혐의(상해)로 조직폭력배 A씨(37)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중순께 전주시 완산구 한 주택에서 함께 살던 B씨(37·여)를 마구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A씨의 폭행으로 B씨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들은 사실혼 관계로 함께 거주했으나, 마찰을 자주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 시신에서 다수 멍 자국이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A씨의 폭행 사실을 입증하고 상해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폭행이 B씨 사망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었으나, 사망 직전 A씨의 폭행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수사에 착수했다”며 “여죄 부분도 들여다볼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