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국민질책' 엄중히 받아든 文대통령, 이르면 다음주 개각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2021.04.08 17:04
의견 8

글자크기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2021.04.08.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2021.04.08. since1999@newsis.com




'4·7재보궐 선거'가 여당의 참패로 끝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민심 수습책에 관심이 모아진다. 선거 참패 후 정국 불안 등 위기 국면을 넘을 수 있는 개각을 비롯한 쇄신 인사와 국정운영 기조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민심 수습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추가 하락으로 이어지는 등 '레임덕'(정권 말기 권력누수 현상)이 가속화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8일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선 문 대통령이 앞으로 민심을 수습하기 위해 꺼내들 카드로 개각 등 인적 쇄신이 거론된다. 청와대 안팎에선 문 대통령이 조만간 정세균 국무총리가 차기 대권 도전을 위해 사의를 공식화하는 것을 계기로 큰 폭의 개각을 단행하면서 민심을 수습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정치권에선 정 총리 후임으로 '통합형' 총리가 올 것으로 내다본다. 대구 출신으로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5선 출신으로 합리적 의정활동을 했던 원혜영 전 민주당 의원, 노무현정부 시절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낸 김영주 전 무역협회장 등이 후보군으로 이름이 나온다. 여성 총리 후보군으로는 김영란 전 대법관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미경 전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오른다.

일각에선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했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교체 얘기도 나온다. 홍 부총리의 후임으로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대사, 고형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한민국대표부 대사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린다.

부총리 인사 여파에 따라 금융위원장, 금감원장 등 다른 장관급 인사도 연쇄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홍 부총리에 대해 두터운 신임을 보여 왔기 때문에 유임될 가능성도 있다. 이외에도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의 교체 가능성도 거론된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4.05.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4.05. since1999@newsis.com
개각의 시점은 정 총리 사의 표명과 맞물린 탓에 다소 유동적이다. 문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주쯤 단행할 수 있다는 분석이 많지만, 검증 등의 물리적인 시간이 필요한 만큼 4월 중하순쯤 이뤄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청와대 참모진도 대폭 바뀔 가능성이 있다. 청와대는 최근 전셋값 인상으로 논란이 된 김상조 전 정책실장을 경질하면서 경제수석·경제정책비서관 등 경제라인을 새롭게 개편했는데, 비서실 다른 조직도 개편할 수 있다.

인사 쇄신 외에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기조와 방향이 바뀔지도 관심사다. 특히 이번 재보선 참패의 결정적 요인으로 지목된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정책들의 궤도가 수정될지 미지수다.


정치권에선 문 대통령이 이날 밝힌 입장에서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밝힌만큼 국정운영 기조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다만, 문 대통령이 정책 기조는 그대로 유지하되 속도조절이나 보완책을 내놓는 방향을 선택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 없이 계속 될 것"이라며 "정부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의 청산 등을 위해 매진할 것이다. 반드시 도전과제들을 극복해내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8
TOP